청주상인회 등 "대기업 유통브랜드 문화제조창C 입점 반대"
상태바
청주상인회 등 "대기업 유통브랜드 문화제조창C 입점 반대"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10.08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상인회장협의회·정의당 충북도당·충북청주경실련 등은 7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화의 허브가 되겠다는 문화제조창C에 의류타운이 들어서는 것은 지역중심 상권을 죽이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시는 2013년과 2015년 상인들과 상생협약을 맺으면서 문화제조창C에 대형마트, 유통몰이 들어서는 것을 막겠다고 했지만, 문화제조창C의 운영사업자로 선정된 중소기업을 앞세워 재임대 방식으로 대기업 브랜드 입점을 허용하고 있다. 현재 이곳에는 5곳의 대형유통브랜드의 입점이 확정됐다고 한다. 문화제조창C와 성안길 중심상권은 불과 1㎞밖에 떨어지지 않아 이곳에 대형유통업체가 입점하는 것은 명백한 도시재생 취지 위반이자 지역경제에 제조체를 뿌리는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려면 잡초도 살고 꽃도 살아야 한다. 시 소유 건물에 까지 대기업 상업시설이 들어서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 청주시는 상인들과 체결한 상생업무협약을 준수하라.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보다 큰 연대와 청주시민들의 힘으로 강력한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는 2014년 5월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선도지역 지정을 받아 2017년 9월 민간사업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시, 주택도시기금, LH가 출자해 리츠 방식으로 문화제조창C 사업을 추진했다. 하지만 1·2층 판매시설 유치를 둘러싸고 지역 소상공인들의 반발이 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