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의원 제안 ‘청주공항 민‧군MRO’ 물꼬 트나?
상태바
김종대 의원 제안 ‘청주공항 민‧군MRO’ 물꼬 트나?
  • 김남균 기자
  • 승인 2019.09.2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국방부·국토부 첫 확대간담회, 軍 군정비 민간 이전 경제효과 연구 시작
김 “고용효과 높은 항공정비, ‘국제공항’과 ‘전력자산’ 보유한 청주가 최적지”
항공정비 MRO 연간 10조원, 실현되면 청주공항 활성화 창창대로
사진은 지난  7월1일 김종대 의원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군수 MRO의 민‧군융합 촉진을 통한 혁신성장 방안' 토론회 장면
사진은 지난 7월1일 김종대 의원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군수 MRO의 민‧군융합 촉진을 통한 혁신성장 방안' 토론회 장면

 

김종대(정의당) 의원이 정부에 제안한 항공정비(MRO) 민군융합 사업과 관련해 정부 부처 간 본격 협의가 시작됐다.

이에 따라 충북 청주 공군기지와 청주공항을 중심으로 민군융합 항공정비 단지 조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18, 항공정비정책의 양대 유관 부처인 국방부와 국토교통부는 서울역 회의실에서 항공장비정비 민군융합 사업 추진을 위한 확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간담회는 김종대 의원이 지난 71일 주최한 <군수 MRO의 민군융합 촉진을 통한 혁신성장 방안> 국회토론회에서 국방부와 국토교통부 측에 부처 간 협의를 공식 요청함에 따라 성사된 것이다.

국방부와 국토부는 이날 항공정비정책 추진현황 및 군의 항공정비 외주 현황을 상호 공유하고, 향후 추진일정을 논의했다.

뿐만 아니라 국방부는 한국국방연구원(KIDA)에 항공정비 관련 연구과제를 공식 배정했다. 해당 연구과제는 인건비를 포함하면 연 3조원대로 추산되는 군 항공정비를 국내 일반기업에게 이관할 경우 발생할 경제효과에 대한 연구로 알려져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군이 보유한 군용기 800여기(헬리콥터 포함)와 민간항공기 426기에 대한 정비를 민간에서 시행하면, 산업의 집적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이 같은 주장은 지난 7월 토론회에서도 집중적으로 제기됐다.

또 김종대 의원이 813, 청주의 한 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일본의 도발에 맞설 카드, 청주 항공산업관광 육성전략> 토론회에서는 민군융합 항공정비사업의 최적지는 최신예 전투기 F-35 모기지가 있는 청주가 최우선이라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

김종대 의원은 이날 정부 부처 간 협의가 시작되면서 저성장 시대에 신성장동력이자 고용창출효과가 높은 항공정비산업을 일으키는 단초가 마련됐다논의가 무르익을수록 항공정비사업의 최적지로 청주가 부각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