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물 노동자 직접고용하라" 청주시청 앞 농성
상태바
"폐기물 노동자 직접고용하라" 청주시청 앞 농성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8.26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직영과 민간위탁업체 소속 노동자 동일노동 보장하라”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충북지역평등지부가 26일 청주시청에서 폐기물 수집·운반 민간위탁 노동자들의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시청 앞 연좌농성을 벌였다.

충북지역평등지부 소속 노조원 100여 명은 이날 시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시는 폐기물 수집·운반 업무를 일부만 직접 처리하고 대부분은 14개 민간업체에 위탁하고 있다"민간위탁이 예산절감 효과가 없을뿐더러 간 160억 원에 달하는 시 예산이 아무런 관리·감독 없이 집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간위탁 노동자들은 정규직 직원들에 비해 적은 월급 등 차별에 시달리고 있다소속 노동자 전원 직접 고용, 민간위탁업체 사무 시 직접 수행, 시 직영과 민간위탁업체 소속 노동자 동일노동·처우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직접고용 촉구와 관련해 부시장과 면담을 가졌지만 심의기구 구성에 노동조합 참여에 대한 구체방안 및 일정 답변 없음’, ‘청주시장 면담 관련 답변 안함등을 이유로 시청 현관에서 연좌 농성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