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가락사이 휴지 꽂아 불붙여"
상태바
"발가락사이 휴지 꽂아 불붙여"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6.09 10: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제천 한 고등학교에서 '집단 학교폭력' 피해 주장
피해주장 학생 가족, SNS·청와대 청원게시판에 호소글
충북도교육청 "사건 사전 인지 현재 절차대로 조사 예정"

충북 제천 한 고등학교에서 집단 학교폭력이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학교폭력 피해자 가족이라 밝힌 A씨는 SNS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제천 집단학교폭력 및 유사강간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A
씨는 "(내 동생에게)가혹행위를 한 뒤 재밌다 웃으며 피우던 담배로 온갖 모욕을 줬다""동네 샌드백 마냥 불러다 툭하면 술심부름과 담배심부름을 시켰다. 머리와 뺨을 때리는 건 기본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단체 채팅방에는 장난이라 하기 에는 입에 담을 수 없는 부모님의 욕이 담겨져 있었다. 심지어 동생을 괴롭힐 작당까지 했다"고 말했다.


A씨는 가해학생들이 발가락사이에 휴지를 꽂아 불을 붙이는 이른바 '불침' 이란 가혹행위를 동생에게 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술을 먹여 자는 사람의 발가락사이에 휴지를 꽂아 불을 붙여 발등에 화상을 생기게 해 지울 수 없는 흉터를 만들었다. 동생은 무서워 자는척하며 고통을 참았다"며 분노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평소에 학교가기를 두려워하고 보복이 무서워 누구에게도 터놓지 못하고 끙끙 앓았을 동생에게 죄책감이 든다""앞으로 이런 피해자가 생기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 용기를 내 글을 쓰게 됐다"고 말했다. 현재 학교폭력 피해를 주장하는 학생은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에 입원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충북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사건을 사전에 인지해 현재 대응중인 상황이다. 절차대로 피해학생과 가해학생을 조사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관할 경찰서인 제천경찰서도 해당 게시글과 관련해 사실관계 조사에 나섰다.

한편 해당 청원 글은 9일 오전까지 모두 15천명의 시민이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ㅇ 2019-06-14 08:12:44
현재 학폭대응은 가해자 보호시스템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