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갑근 전 고검장 “JTBC 보도는 허위,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상태바
윤갑근 전 고검장 “JTBC 보도는 허위,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 김남균 기자
  • 승인 2019.03.18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 통해 반박, “일면식도 없고 별장의 위치도 몰라”
윤갑근 전 고검장이 자신에 대해 ‘김학의 성접대 별장 출입의혹’을 제기한 <JTBC> 보도와 관련 SNS를 통해 ‘명백한 허위’라고 반박했다.

윤갑근 전 고검장이 자신에 대해 ‘김학의 성접대 별장 출입의혹’을 제기한 <JTBC> 보도와 관련 SNS를 통해 ‘명백한 허위’라고 반박했다.

윤 전 고검장은 18일 오후 10시경 자신의 페이스북에 <JTBC> 보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금일(18일) JTBC에서 제가 윤중천과 친분이 있고 함께 식사하고 골프를 치고, 별장에 출입한 것처럼 보도하였으나 저는 윤중천과는 일면식도 없으며 별장의 위치도 전혀 모릅니다”라고 했다.

이어 “보도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른 것으로 명백히 허위 내용입니다”라며 “JTBC와 기자 등을 상대로 민형사상 조치를 하여 엄중히 그 책임을 묻겠습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한편 18일 <JTBC> “(김학의 성접대 의혹사건에 대한) 검찰수사가 축소된 배경에는 박근혜 정권의 청와대, 그리고 법조계 고위인사들”이라며 “얼마 전 A씨라고 보도했었던 검찰 수사 지휘라인은 대검 반부패부장출신의 윤갑근 변호사”라고 보도했다.

<JTBC>는 별장주인인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당시 운전기사 였던 박 모씨는 경찰조사에서 별장에 왔던 법조인으로 여러 장의 사진을 지목했는데, 그 중 한 명이 윤갑근 전 고검장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씨가 "원주 별장에 몇 차례 온 적이 있고 윤 회장과 서울에서 여러 번 식사를 한 사이"라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