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직 갈등 검찰조사… 선거후유증 ‘최악’
상태바
전현직 갈등 검찰조사… 선거후유증 ‘최악’
  • 윤호노 기자
  • 승인 2010.08.12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호복 전 시장, 허위사실 공표 등 이유로 우건도 시장 고발
민주당 “발목잡기 중단해야”…한나라 “엄정한 수사를” 공방

6·2지방선거가 끝난 지 두 달이 넘었지만 지역정가는 여전히 선거후유증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김호복 전 충주시장이 우건도 현 시장을 허위사실 공표 등의 이유로 최근 검찰에 고발했기 때문이다.
김 전 시장은 고발장에서 우 시장이 선거운동기간 중 후보자 방송토론회와 유세 등에서 언론보도 내용을 거론하면서 후보자를 비방했다고 주장했다.

▲ 김호복 전 시장 ▲ 우건도 시장
또 관련 기사를 근거로 조사를 벌인 검찰이 자신에 대해 ‘무혐의’ 처분한 점을 들어, 당시 우 시장의 주장을 ‘허위사실 공표’로 규정했으며, 이를 근거로 한 비방은 선거에 영향을 끼치기 위한 행위였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전 시장은 9일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악의적인 기사를 방송토론회 등을 통해 확대 재생산하는 행태를 지적한 것으로 이를 선거에 악용하는 것에 대해 경종을 울리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 시장은 언론보도를 인용했다고 하지만 실체적 진실을 점검했어야 했다”며 “터무니없는 흑색선전으로 억울한 부분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고 피력했다.

김 전 시장은 충주시장 재임시 기자에게 향응제공, 유엔평화공원 조성사업과 관련해 특정업체를 밀어줬다는 의혹을 제기한 언론보도물 등 7건의 사례를 들었다.

김 전 시장은 6·2지방선거가 끝난 뒤 6월 3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낙선에 대한 소회를 밝히며 “선거기간 나에 대한 각종 음해와 비방이 있었는데 이를 시민에게 해명할 시간과 방법이 부족했다. 나의 명예를 회복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생각해 분명히 실체적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고 고발가능성을 내비쳤다.

우 시장 측은 이에 대해 “언론에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후보자의 의견을 물었을 뿐”이라며 “선거전에서 현직 시장의 실정을 지적하는 것은 흔히 볼 수 있는 일인데 선거가 끝난 뒤 범법행위로 몰고 있는 것이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과 민주당도 소속 전임 시장과 현 시장을 두둔하고 나섰다.
민주당 충북도당 및 같은 당 소속 충주지역 지방의원들은 최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호복 전 시장은 우건도 시장 발목잡기를 즉각 중단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선거가 끝난 지 두 달이 지난 지금 경쟁자를 고발하는 것은 너무 치졸하고 민의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것”이라며 “이는 언론의 자유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은 물론 지역사회를 분열과 혼란으로 몰아넣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한나라당 충북도당은 이와 관련, 논평을 통해 “우 시장이 떳떳하다면 사법부 조사에 적극 협조하면 될 것”이라며 “민주당 충북도당은 충북의 국회의원 및 지방의회 다수당으로서 사법부 조사가 이뤄지기도 전에 정치적 압력식의 행태를 취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더불어 “우 시장이 허위사실유포로 선거법에 고발된 이상 올바른 선거문화 정착을 위해 사법당국의 엄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한편, 이 사건을 맡은 충주경찰서는 최근 고소인인 김호복 전 시장을 불러 조사를 마쳤으며, 추후 우건도 시장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