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논문, 입맛대로 발췌보도
상태바
NGO 논문, 입맛대로 발췌보도
  • 권혁상 기자
  • 승인 2003.07.14 0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참여 대안모색인데 비판부분만 인용"

충북도청 공무원의 지역 NGO 관련 논문에 대한 일부 언론의 집중보도에 대해 당사자인 시민단체 활동가들은 시큰둥한 반응. 최근 연합뉴스와 동양일보는 충북도의회 사무처 양권석씨(44·홍보담당)의 석사논문 '지역 NGO의 정책참여 확대방안에 관한 연구'를 소개하는 기사를 다뤘다.

기사내용은 임원 중심 활동으로 인한 관료화, 일부 활동가의 정치적 성향화, 한건주의 경향 등 NGO에 대한 비판적 문제제기 부분을 집중보도했다. 특히 동양일보는 14일자 신문 2면에 양씨의 사진과 함께 '용기있는 시민단체 비판'이라는 제목의 박스기사를 게재했다. 기사의 결론은 "그동안 NGO에 대해 건설적 비판의 목소리를 내지 못했던 행정기관이 앞으로 NGO와의 관계를 재정립하는 잣대가 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며 대단한(?)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이에대해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송재봉사무처장은 "양씨를 만나본 청주지역 시민단체 활동가는 아무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마도 시민단체 홈페이지 검색을 통해 자료를 입수, 인용한 것 같다. 논문내용을 파악해보니 관료화, 정치적 성향화 등에 대한 구체적인 실증사례를 제시한 것이 전혀 없다. 근거제시 없이 추상적인 개념으로 단어를 나열한 것에 불과해 논문의 형식도 제대로 갖추지 않았다고 본다. 평소 시민단체와 갈등관계인 언론매체에서 의도적인 부풀리기로 양씨의 논문을 악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논문 작성자인 양씨는 "논문 제목대로 NGO의 정책참여 방안에 중점을 둔 내용인데 신문기사는 비판적 문제제기만 발췌보도하는 바람에 본의가 잘못 전달된 것 같다. 공직생활에 쫒기다다보니 설문이나 면접등 현장조사 없이 주로 신문기사, 책자 등 문헌자료에 의지해 논문작성을 했다. 따라서 이론적인 접근이기 때문에 한계가 있다는 점을 논문말미에 밝히기도 했다. 결코 NGO를 비판하자는 의도로 작성된 것은 아니었고, 정책참여 대안모색이 주제였는데 기자들이 나름의 시각으로 인용보도한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암산 2003-07-16 02:15:26 , IP:*****
동양일보의 비뚤어진 시각은 언제나 교정되려나
시민단체가 므슨 원수라도 되는냥 비난기사를 써대고 있다.
그런 용기로 자신의 사주를 향해 소리치고 펜대를 굴려라
그럼 많은 시민들이 박수를 칠것이다. 정의와 양심의 소리에는 귀를 막고, 도데체 무슨생각으로 언론인이되어 기사를 쓰는지 한심하기만하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