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살려라" 비수도권 한 목소리
상태바
"지방 살려라" 비수도권 한 목소리
  • 충청타임즈
  • 승인 2007.11.05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균형발전 촉구 1000만인 국민대회 개최

충북을 비롯한 비수도권 주민 3500명이 서울에서 수도권규제완화 반대와 지방균형발전정책을 촉구했다.

비수도권지역 자치단체장들과 국회의원으로 구성된 '지역균형발전협의체'와 시민단체 '수도권과밀반대전국연대','지역균형발전 지방의회협의회'는 지난 2일 서울역 광장에서 지역인사들과 주민 3500여명이 상경한 가운데 '지역균형발전 촉구 1000만인 국민대회'를 열었다.

이번 국민대회는 지난 7월부터 진행된 지역균형발전 촉구 1천만인 서명운동을 마무리하는 행사로 비수도권 지방자치단체장들과 지역주민들이 중앙정부와 수도권을 상대로 집회를 열기는 사상 처음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공동성명서를 통해 "정부에서는 겉으로는 지역균형발전을 외치면서도 국가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명분으로 '수도권 정비계획법'을 개정하려 하고 있고, 신도시를 계속 건설하는 등 수도권 규제완화를 조금씩 조금씩 허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러한 일련의 행태는 정부가 지금까지 40여년 간 유지해온 수도권 정책의 사실상 포기를 의미한다"며 "수도권규제완화 정책으로 인해 급속한 수도권 과밀현상을 초래하면서 지방의 산업기반을 고사시켜 국가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엄청난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2500만 비수도권 국민과 전국의 시민사회단체들은 앞으로 계속되는 수도권 집중화 정책과 균형발전을 저해하는 어떠한 조치에 대해서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