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 오늘 개막
상태바
청주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 오늘 개막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8.10.01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청주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이 10월1일 개막한다.

청주직지코리아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직지 숲으로의 산책(A Walk in the JIKJI Forest)'을 주제로 청주예술의전당과 청주고인쇄박물관 일대에서 21일까지 펼쳐진다.

청주시가 주최하고 청주직지코리아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2016년에 이은 두 번째 정부 공인 국제행사다. 사업비도 40억원에서 50% 늘어난 60억원으로 증액되고 행사 기간도 8일간에서 21일간으로 크게 늘었다.

행사기간중엔 '세계인쇄박물관협회 창립총회', '직지상2.0 라운드 테이블' 등 국제회의가 열린다. 이번 직지코리아는 세계인쇄박물관협회(IAPM)가 공식 출범하면서 청주가 세계 속 기록문화도시로 거듭나게 된다.

직지상2.0 라운드 테이블은 유네스코 직지상 역대 수상기관 간 네트워킹 프로그램이다. 기록 보존과 복원 기술 공유와 관련한 담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직지의 내면적·정신적 가치에 주목해 현대인에게 필요한 위로와 치유의 메시지를 전한다.

주제전 '무심의 숲'은 숲 이미지로 연출된 입구를 지나 직지의 내용과 식물 이미지가 인쇄된 내림천 사이를 거니는 몽환적인 경험을 하게 한다. 또한 직지 숲 위로 펼쳐지는 미디어 쇼는 직지의 현대적 해석을 영상·레이저·프로젝션 매핑을 통해 풀어낸다.

청년 협동조합은 직지코리아 메인 콘텐츠 중 하나인 '1377 고려저잣거리' 연출을 맡아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하고 최근 젊은 창업가들이 모여드는 흥덕로(운리단길)는 애나한(Anna Han) 작가의 공공미술 작품이 선보인다.

직지코리아는 수십여 개의 부스에서 다양한 힐링 체험을 할 수 있는 힐링산업전과 축제 기간 매주 금·토요일 밤마다 토크청춘콘서트와 힐링콘서트, DJ쇼 등이 펼쳐져 쉼과 여유를 즐길 수 있다.

개막식에서 진행되는 올해의 직지상 시상식에서는 아프리카의 이슬람문화 보존을 위해 힘쓴 말리의 NGO단체 '사바마-디(SAVAMA-DCI)'가 받는다.

청주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은 2003년과 2005년 시작한 청주직지축제와 유네스코 직지상 시상식을 통합 2016년 정부공인 국제행사로 지정받아 격년제로 진행된다. 폐막식은 21일 오후 6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