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 모녀' 사건 여동생 구속영장
언니 사망 확인, 차팔고 국외도주
상태바
'증평 모녀' 사건 여동생 구속영장
언니 사망 확인, 차팔고 국외도주
  • 뉴시스
  • 승인 2018.04.20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증평의 한 아파트에서 딸과 함께 숨진 40대 여성의 여동생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괴산경찰서는 19일 숨진 정모(41·여)씨의 SUV 차량을 임의로 판매한 여동생 A(36)씨에 대해 사기·사문서위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말∼12월 초 정씨가 자신의 아파트에서 딸을 살해하고 숨진 사실을 알고도 도장과 신분증이 든 언니의 가방을 훔쳐 인감증명서 등을 발급받아 사용한 혐의(사문서위조)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언니 명의로 인감증명서, 차량등록증 등 서류를 갖춰 올해 1월2일 정씨 소유의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를 중고차 업체에 1350만 원에 팔아 치웠다. SUV는 1200만 원의 저당권이 설정돼 있었다.

  하지만, A씨는 차를 판 다음 날 저당권을 풀지 않고 돌연 인도네시아로 출국했다.

  사기를 당했다고 판단한 중고차 업자는 1월 중순 정씨와 여동생을 괴산경찰서에 고소했다.

  경찰은 A씨가 3개월여 동안 해외에 체류하며 경찰 소환 조사에 불응하자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18일 오후 8시 45분께 인천국제공항에서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와 조카가 숨진 사실을 알고도 신고하지 않았고, 언니 신분증과 도장을 사용해 인감증명서 등을 발급받아 사용했기 때문에 형사처벌이 불가피하다"며 "A씨의 주거가 일정하지 않은데다 극단적인 선택을 할 가능성도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A씨의 언니 정씨는 지난 6일 증평의 한 아파트 안방에서 딸(3)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당시 정씨의 목과 가슴, 배 부위 등 6곳에는 흉기로 자해를 시도한 '주저흔'이 발견됐다. 침대 위에는 흉기와 수면제, 극약 15봉지(600g)가 함께 발견됐다.

  경찰 조사결과 정씨는 독극물을 먹여 딸을 먼저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정씨의 위장에서 극약이 발견됨에 따라 타살 혐의점이 없는 단순 변사사건으로
 보고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