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동네 노숙인요양원, 초등학력 인정 문해교실 운영
상태바
꽃동네 노숙인요양원, 초등학력 인정 문해교실 운영
  • 음성타임즈
  • 승인 2018.03.15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동네는 앞으로 3년간 문해교실을 운영하게 된다. 문예교실을 이수하면 초등학력을 인정 받을 수 있다.

(음성타임즈) 음성군은 지난 14일 꽃동네 노숙인요양원과 학력인정 문해교육 프로그램 운영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꽃동네 노숙인요양원이 충북도교육청으로부터 2018년 초등학력 인정 문해교육 프로그램 운영기관으로 지정되면서 이루어졌다.

문예교실을 이수하면 도교육청으로부터 초등학력을 인정받을 수 있다.

음성군은 글을 모르는 지역주민들을 위해 마을을 직접 찾아가는 문해교실을 2016년부터 운영해 오고 있다.

문예교실에서는 한글교육, 보이스피싱 예방 교육, 교통상식 등 일상에 필요한 문제해결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이필용 음성군수는 “문해교육은 평생학습의 가장 기본이면서 가장 중요한 영역”이라며 “학력인정 문해교육을 통해 자아실현을 이루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