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이면 전화올까 떨고 낮엔 사근사근한 제자 돼야해"
상태바
"밤이면 전화올까 떨고 낮엔 사근사근한 제자 돼야해"
  • 김남균 기자
  • 승인 2018.02.22 11: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대 졸업생 조민기 3차폭로 “남자친구 잠들자 성추행”
오피스텔 이어 호텔까지 여학생 데려가
청주대학교 부교수이자 영화배우 조민기(본명 조병기)의 성추행 사실에 대한 폭로가 계속되고 있다.(사진 뉴시스)

 

청주대학교 부교수이자 영화배우 조민기(본명 조병기)의 성추행 사실에 대한 폭로가 계속되고 있다. 연극배우 송하늘 씨와 졸업생의 폭로에 이어 또 다른 졸업생이 세 번째 폭로에 나섰다.

22일 자신을 청주대학교 졸업생이자 앞서 용기를 내서 글을 올려준 친구들의 선배라고 밝힌 A 씨는 디씨인사이드 게시판에 글을 올리며 조 씨의 성추행 사실을 폭로했다.

A씨는 “언제인지는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당시 남자친구가 술에 이미 취해있는 상황에서 셋이서 교수님의 집에 또 올라가게 되었다”고 성추행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조민기 교수는 남자친구에게 술을 더 권해 결국 인사불성으로 뻗게 되었다”며 “맨 정신의 저, 그리고 술에 취해 흐린 눈으로 절 쳐다보는 조민기 교수만 남았다”고 설명했다.

조 씨의 성추행은 A씨의 남자 친구가 잠든 뒤 이뤄졌다. A씨는 “(조 씨는) 소파에 앉아있는 절 뒤에서 껴안으며 자신의 성기를 제 엉덩이에 갖다 대며 편하게 누워서 자라고 했다. 소름이 끼친 저는 다리를 쇼파 밑으로 내리며 엉덩이를 재빨리 조민기 교수 몸에서 뗐다”고 밝혔다.

그는 “절대 여자의 힘으로는 이길 수 없는 힘이란 걸 느낀 저는 제발 그가 빨리 잠들길 빨리 잠들길 속으로 계속 기도하는 수밖에 없었다”며 “그날 전, 그가 잠들고도 혹시라도 깨서 저를 다시 붙잡을까봐 한참을 있다가 그의 몸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당시의 처참한 심정을 설명했다.

 

청주대졸업생이라고 밝힌 A씨가 디씨인사이드 게시판에 올린 조민기씨 성추행 폭로글(디씨인사이드 화면 캡처)

A씨는 조민기 씨가 자신의 오피스텔 뿐만 아니라 학생들을 호텔로 데려갔다고 증언했다.

그는 “조 씨를 비롯해 여학생 2명과 남학생 2명이 연습이 끝난 뒤 함께 감자탕집을 갔다”며 “(이후 조 씨는) 남학생을 제외한 여학생 2명만 차에 태워 호텔로 데려갔다”고 밝혔다.

A시는 “호텔방으로 들어간 후 맥주를 마시다가 피곤하니 자자며 가운 차림으로 나온 조민기 교수를 보며 당시 신입생이었기때문에 그저 존경하던 교수님, 연예인으로만 생각했던 제 동기들은 벙쪄있기만 했다”며 “ 지금 이 상황이 무슨 상황인지조차 인지하지 못한 채 둘은 밤 내내 혹시라도 자면서 손이 올라오지는 않을까 벌벌 떨며 뜬 눈으로 밤을 새웠다”고 밝혔다.

A씨는 “저희가 사는 세계의 왕은 조민기였다. 그의 눈 밖에 나는 것은 불쌍한 일이었고 안타까운 일이었고 동정받아야 할 일이었다”며 “밤이면 혹시라도 저에게 전화를 걸어올까 무서워 떨어야했지만 낮에 학교에서 만나면 웃으며 인사하고 사근사근한 제자가 되어야 했다”고 처참한 심경을 토로했다.

A씨는 “조민기교수가 '교수라는 명예보다 내 모교고 내 후배들이여서' 가슴으로 연기하는 후배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 가슴을 만졌다한들, 노래방에서 있었던 그 차마 입에도 담기 힘들 광경이 그저 힘든 두세 달의 공연연습을 끝내고 마무리한 제자들을 격려해주기 위함이었다 한들 그 행위를 당한 사람이 느끼기에 그것이 성추행이고 모욕을 느꼈다면, 조민기 교수는 사과를 했었어야 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후속편기대 2018-02-22 12:06:25 , IP:121.1*****
흥미진진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