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대외협력담당 사칭 논란
특수폭행 입건 이근규 시장 관계 부인
상태바
제천시 대외협력담당 사칭 논란
특수폭행 입건 이근규 시장 관계 부인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8.02.22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경찰서에서 특수폭행상해 혐의로 입건된 G씨(44)가 제천시 대외협력 담당 공무원으로 사칭한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폭행당한 피해자가 가해자 G씨를 이근규 제천시장으로부터 소개받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고씨는 지난 18일 오후 9시 20분 양주시 덕계동의 한 패스트푸드점에서 기업인 J모씨(40)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G씨를 특수폭행상해 혐의로 입건했다. 당시 두 사람은 제천산업단지 입주문제로 대화를 나누던 중이었다는 것.

피해자 J씨는 “지난 10일 화재참사 MOU체결과 관련한 간담회에 자리에서 이근규 시장으로부터 대외협력 담당 공무원이라는 G씨를 소개받았다. 이 시장은 앞으로 G씨를 통해 많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근규 시장은 언론인터뷰에서 J씨 증언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이 시장은 “그날은 화재참사 관련한 특구사업 제안을 한다고 해서 J씨 등을 처음 만난 자리였다. (G씨의) 어머니를 알고 있을 뿐이고, G씨는 지난해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단기 직원으로 활동했는데 그 사람을 공무원이라고 말한 적은 절대 없다”고 부인했다.

이에대해 지역 정관계에서는 "이 시장이 특수폭행을 저지를 만한 소양의 사람을 시장실에서 외부 기업인에게 소개한 자체가 의문이다. 사건 당일 G, J씨간에 어떤 내용의 대화가 오가다 폭행에 이른 것인지 정확한 배경 수사도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