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기초의원 경선 권리당원 100%?
시민단체 출신 출마자 불리한 조건
상태바
민주당 기초의원 경선 권리당원 100%?
시민단체 출신 출마자 불리한 조건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8.02.20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당의 6월 지방선거 공천룰이 구체화되면서 도내 출마예정자들이 이해득실에 민감한 반응이다.

19일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에 따르면 중앙당 전국위원회는 전략공천을 대폭 확대하고, 여성·청년·정치신인을 우대하는 내용의 당헌·당규 개정안을 최근 통과시켰다는 것.

이같은 개정 당헌·당규에 따라 새로 구성될 공천관리위원회가 세부 공천 규정을 만들어 시·도당에 내려 보낼 예정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과거 당원·국민경선선거인단 투표와 여론조사를 7대 3으로 반영했던 경선룰이 책임당원과 여론조사 5대 5로 바뀐다. 민주당의 5:5 경선룰과 똑같이 적용하는 셈이다. 또한 여성, 청년, 정치신인들에게는 20%의 가산점을 부여하고 여성인 정치신인 등 중복 가산점 부여 대상자에게는 최대 30%까지만 인정한다. 이런 공천룰을 적용하면 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박경국 전 부지사는 정치신인으로 신용한 전 위원장은 청년으로 가산점이 가능하다. 또한 청주시장 선거에 나선 천혜숙 교수는 정치신인 및 여성으로 30%, 김양희 도의장은 여성 20% 가산점 대상이 될 수 있다.

전략공천의 경우 지방자치단체장은 중앙당 공관위가, 지방의원 전략공천 지역은 시·도당 공관위가 선정하도록 했다. 도내 단체장 전략공천 지역에 대해 박덕흠 도당 위원장은 충북지사, 청주시장, 제천시장 등 3개 선거에 대한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정치권 일부에서는 민주당의 전략공천 여부를 감안해 결정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7일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광역·기초단체장 후보 경선 방침을 확정했다. 민주당 충북도당에 따르면 중앙당 지방선거기획단이 단체장에 대해서는 권리당원 조사 50%와 여론조사 50%를 각각 반영하고, 지역구 지방의원의 후보자는 전원 권리당원 경선을 통해 확정하는 방법을 결정했다. 여론조사는 휴대전화의 가상번호인 안심 번호를 이용할 방침이다.

그동안 전략공천설이 나돌았던 도지사와 일부 기초자치단체장 선거의 전략공천 가능성은 낮아졌다. 또한 지방의원 후보의 경우 전원 권리당원 경선을 통할 경우 청주지역에 출사표를 던진 시민단체 출신 후보군의 공천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 될 수 있다. 현재 민주당 청주시의원 지역구 출마 예정자는 오경석 전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사무처장, 박종효 일하는 공동체 이사장, 박완희 두꺼비 친구들 상임이사 등 3명이다.

정치신인인 시민단체 활동가 입장에서 100% 권리당원 투표는 불리한 조건일 수밖에 없다. 이에대해 민주당 지방의원 A씨는 "정치신인들이 상대적으로 불리한 것은 맞다. 하지만 작년 10월 이전에 권리당원을 많이 확보해 둔 시민단체 출신 출마자들도 있다. 기초 의원은 3인이상 대선거구에 가,나번 2명을 공천하기 때문에 해볼만 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