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폭행사건, 진실게임으로 비화
상태바
박덕흠 폭행사건, 진실게임으로 비화
  • 김남균 기자
  • 승인 2017.10.31 17: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충북도당 “오히려 박 의원이 폭행…자해공갈 수법” 비난
31일 더불어민주당충북도당(이하 민주당충북도당)은 기자회견을 열고 박덕흠 의원이 폭행의 가해자라고 주장했다.

 

지난 28일 발생한 박덕흠 국회의원과 박계용 군의원의 폭행사건이 진실게임으로 번지고 있다.

31일 더불어민주당충북도당(이하 민주당충북도당)은 기자회견을 열고 박덕흠 의원이 폭행의 가해자라고 주장했다. 또 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박계용 군의원도 청주지검 영동지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민주당충북도당은 “현장에 함께 했던 다수의 주민들은 박덕흠 의원의 주장에 황당해 하고 있다”며 “오히려 주민들은 박덕흠 의원이 박계용 군의원의 얼굴을 수차례 때렸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이날 사건은 대낮에 벌어진 ‘박덕흠의 행패’라고 규정했다. 이들은 “박덕흠 의원은 피해자를 가해자로 둔갑시키는 자해공갈단의 행태와 다를 바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박덕흠 의원은 폭행사건에 대해 이실 직고하고 석고대죄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폭행사건은 지난 29일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이 “ 28일 오후 2시께 영동군 학산면 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학산면 면민 체육대회에 참석했던 박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영동군의회 박계용 의원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성명을 발표해 외부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다스누구꺼니 2017-10-31 17:51:14 , IP:121.1*****
저당 원내대표 포함 지역출신인게 개 부끄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