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논란 여진
철도시설공단 "장래수요 감안 연말 설계 착수"
상태바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논란 여진
철도시설공단 "장래수요 감안 연말 설계 착수"
  • 충북일보
  • 승인 2017.10.27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의원, 국감서 조치원역 경유 주장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 고시를 거쳐 설계를 앞둔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건설 사업에 대한 경유 노선과 정차역 운영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해찬(세종) 의원은 지난 20일 한국철도시설공단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의 조치원역 경유와 미 정차역으로 분류된 경부선 소정리역·전동역을 정차역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의원은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이) 조치원역까지 올 수 있는 방법은 없는가"라며 "오창역은 사람이 살고 있는 데가 아니고 조치원에 사람이 많이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손님이 있다고 하면 조치원역에서 내리는 사람이 많고 오창역은 사실상 손님이 별로 없다"며 "열차 운행 기술상 문제라고 하는 데 (경부선을 타고) 조치원까지 와서 충북선을 타고 청주공항으로 가는 방법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기서 말한 오창역은 실제 존재하지 않는 역으로 '서창역'을 의미한다. 이 의원 측은 국감 후 세종시 조치원읍의 '서창역'을 '오창역'으로 혼동해 발언했다며 발언을 정정했다.

또한 이 의원은 "경유하는 역중에 전의역을 정차하고 오창역(실제 서창역)을 경유한다고 돼 있는데 중간에 전동역하고 소정리역이 통과역으로 돼 있다"며 "물론 인구가 없어서겠지만 앞으로 그쪽 지역이 천안 쪽 인구 수요가 있어서 아파트가 많이 들어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정역에 서면 전의역에 안서고, 오창(실제 서창역)으로 바로 가고 전동에 서면 전의역에 안서고 바로 오창(실제 서창역)으로 가는 열차 운행을 탄력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며 검토를 제안했다.

이에 철도시설공단은 "연말에 바로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설계에 착수에 들어간다"며 "설계할 때 장래수요나 주변지역 개발같은 것을 감안하겠다"고 답변했다.

이 의원이 요구한 조치원 경유와 정차역(정거장)은 이미 국토부가 지난 7월 천안~청주공항복선전철 건설사업 기본계획을 고시한 만큼 현실적으로 반영되기에는 어려운 상황이다.

또한 아직 짓지도 않은 아파트를 예상하고 설계에 반영해 정차를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은 설득력을 얻기 힘들다.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이 조치원을 경유하려면 서창에서 조치원까지 3.2㎞, 조치원에서 오송까지 4.6㎞까지 노선이 7.8㎞ 더 늘어난다. 결국 수도권과 청주공항의 직접 연계를 통한 청주공항 이용 편의성 증대한다는 건설 목적도 떨어진다.

특히 국토부의 고시문에는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총연장 59㎞)은 경부선인 천안~소정리~전의~전동, 충북선 서창~오송~청주~북청주~오근장~청주공항을 경유하는 것으로 나와 있다.

정거장은 천안역, 전의역, 서창역(신설), 오송역, 북청주역(신설), 청주공항역(이설)으로 명시돼 있다.

이미 지난 2012년 6월 예비타당성 조사(B/C 0.97)를 시작으로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B/C 0.90), 기본계획 고시(B/C 1.07) 등 관련 절차도 밟아왔다. 철도시설공단은 늦어도 11월 초 설계용역 입찰 공고를 낸 뒤 연내 설계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다. 용역기간은 1년이다.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은 1공구 두정~전의, 2공구 전의~전동, 3공구 전동~청주공항으로 나눠 추진된다.

철도시설공단 관계자는 "설계용역 과업구간은 정해져 있는데 설계과정에 정차역이나 주변 철도와의 연계성도 종합적으로 검토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