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등 비리' '으뜸 감찰'
청주시 암행감찰 1개월 보고서
상태바
'일등 비리' '으뜸 감찰'
청주시 암행감찰 1개월 보고서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7.10.19 11:46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허가·향응접대·부실감사 등 비리형태 다양

청주시에 대한 국무총리실 감찰이 1개월만에 종료됐다. 당초 지난 9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암행감찰 형식으로 시작했으나 청내 상설감사장을 설치해 본격 감찰로 전환했다. 과거 국무총리실 암행감찰반은 현직 경찰관이 주축이 돼 명절 기간 공직기강 차원의 개인 비리를 적발해왔다. 하지만 청주시의 경우 인사 비리 의혹 등 투서, 제보가 잇따르자 조사관 인원을 당초 4명에서 9명으로 늘리는 등 광범위한 조사를 하다 지난 13일 종료했다.

총리실 감찰반은 조사내용에 대해 언론 취재를 거부했지만 출두했던 민원인이나 일부 공무원들을 통해 일부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 모 구청장의 경우 개발사업 인허가 관련 업체의 로비를 받은 정황이 포착됐다. 또한 7월 수해 당시 이재민 구호물품을 자신의 고향 경로당 전달하기도 했다는 것. 이밖에 공용차량을 사적으로 사용한 것에 대해서도 확인서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개발사업단 소속 일부 직원은 다른 지역에서 업체로부터 향응접대를 받은 사실이 드러나 확인서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직원은 '룸싸롱' 출입사실을  부인하다 감찰반이 '"CCTV에 촬영된 것이 있다"며 반박하기도 했다는 것.

본보가 지난해 12월부터 보도한 청주테크노폴리스 개발행위허가 및 완충녹지 해제건과 관련 5명의 관련 공무원들의 확인서를 받았다. 감찰반은 흥덕구청 인허가 부서 공무원 3명과 최초 감사를 부실하게 한 본청 감사과 전 공무원 2명의 업무처리를 지적했다는 것.

특히 모 일간지 기자가 청주지역 아파트 사업을 반대해온 지인에게 돈봉투를 전달하려다 거절당한 건도 제보됐다는 것. 아파트 사업 반대 대책위측은 "평소 별 접촉이 없던 모 기자가 우리 대책위원을 만나자고 하더니 돈봉투를 건넸다는 것이다. 아파트 사업 관련한 청탁이라고 판단해 그 자리에서 거절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국무총리실 감찰반의 조사 결과보고서가 작성되면 행정자치부는 당사자에게 소명서를 제출받아 징계를 결정하게 된다. 사안이 중대할 경우 행정자치부의 정식 감사 가능성도 점쳐진다. 따라서 징계까지는 향후 2~3달이 소요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추악한 내면 2017-10-20 17:09:56 , IP:39.7.*****
청주시 공무원들이 저 모양이니
편법의뢰자들이 던져준 콩고물 주어 먹으면서
이용당하지.
청주시 공무원들은 정신개혁이 필요한 듯하다.

쓰레기 시청 2017-10-20 10:41:20 , IP:39.7.*****
청주시는 유독 인허가,향응접대,부실감사등이
많군요.
청주시 공무원들과 짜고
으딩이 끄딩이들이 다 편법으로 부를 쌓고
있었던거구요.
사악한 사업주들이 다시는
편법인허가를 위해서 향응접대의 음모를
꾸미지 못하도록 양측 모두 중벌로 다스려야
합니다.

구속 와꾸 2017-10-20 10:03:43 , IP:39.7.*****
혹시 저 돈봉투기자가 지난번 비하동 콕집어 땅
사건때 그 의혹의 언론사에 근무하는 기자인가요?
그렇다면 그 기자가 사주의 땅 민원해결에
앞장 섰는지 청주시 공무원한테도 뇌물을
건냈는지 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돈봉투도 뇌물이지만
향응접대도 뇌물에 포함이니까
회동사실이 있었는지 철저한 조사 바랍니다.

모 일간지 2017-10-20 09:42:30 , IP:39.7.*****
이번 기회에 언론사 앞세워 돈벌이하는
어용신문사와 저런 쓰레기 기자들
모두 정리해야 합니다.

환골탈골 2017-10-20 09:38:46 , IP:39.7.*****
모 일간지 돈봉투기자 그렇게 구설수가 많더니..
청주시 공무원분들 그 기자 누군지 다 아시죠?
의혹의 언론사 사주의 비리앞잡이 기자라는거.
청주시민은 다 압니다.
이렇게 꼬리가 길은데
사법기관은 뭐하고 있는거죠?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