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구 심판론' 총선 쟁점으로 부상
상태바
'선거구 심판론' 총선 쟁점으로 부상
  • HCN
  • 승인 2016.03.03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 국회가 선거구 획정안을
최종 의결하면서

충북은 중부3군, 남부4군으로
선거구가 재편됐습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여야의 공방이
계속되면서 '선거구 심판론'이
총선 쟁점으로 이어질 전망입니다.

김택수 기잡니다.

<소제목> '선거구 심판론' 총선 쟁점으로 부상

더불어민주당 임해종, 이재한 예비후보는
"괴산의 남부3군 편입은
새누리당의 책임"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우택 의원의 헌법 소원으로
선거구 획정 문제가 시작됐고,

그 과정에서 박덕흠, 경대수 의원이
제 역할을 못했다는 겁니다.

<소제목> 더불어민주당 "괴산, 남부3군 편입은 여당 책임"

때문에 그 책임을 투표로 심판해야 한다고
두 사람은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른바 '선거구 심판론'입니다.

<인터뷰> 임해종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중부3군)
"경대수 의원은 괴산에서 심판 받아야..."

<인터뷰> 이재한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남부4군)
"비현실적 선거구 획정, 여당을 심판해야.."

이에 대해 선거구 '야당 책임론'을 내세웠던
새누리당은 다시한번 발끈했습니다.

<소제목> 새누리당 "야당, 선거구 정치쟁점화 중단해야"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대표 축소 반대로
이같은 결과가 초래됐는데,

선거구 획정을 총선 쟁점화 해서
괴산과 남부3군 주민들을 우롱하고 있다는 겁니다.

<인터뷰> 경대수, 새누리당 도당위원장(중부3군 예비후보)
"말도 안되는 주장이다. 야당 책임이 분명하다."

이같은 여야의 책임 공방을
국민의당은 싸잡아 비판했습니다.

<인터뷰> 김영국 예비후보(중부3군, 국민의당)
"새누리당과 더민주당은 책임 공방에 앞서 주민에게 사죄해야.."

괴산의 남부3군 편입으로 결론난 선거구 획정이
총선 쟁점으로 이어지는 가운데

이를 지켜본 민심은 과연 어떻게 반응할 지 주목됩니다.

hcn뉴스 김택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