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없는’ 표지판은 시민들이 외면
상태바
‘재미없는’ 표지판은 시민들이 외면
  • 홍강희 기자
  • 승인 2014.12.18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씨만 빽빽하고 그림 하나 없는 관광안내 표지판 ‘어떻게 읽으라고’
‘웰컴 투 충북’ ‘흥덕경찰서 표지판’ ‘청주자랑 10선’ 등 교체 필요
▲ 흥덕경찰서 홍보표지판. '간첩, 산업스파이 신고는 113'이라는 문구가 아직도 있다.

청주시내를 한 바퀴 돌아보면 불친절한 표지판들이 너무 많다. 표지판은 시민들이 가장 자주 만나는
안내도이다. 여기에 인포그래픽 개념을 도입하면 친절한 표지판이 될 수 있으나 아직 잘 안되고 있다
. 서청주IC를 빠져나오면 바로 ‘웰컴투 충북’이라는 표지판과 만난다. 충북도가 세운 이것은 청남
대·직지·청주국제공항이 어지럽게 배열돼 있어 청주시를 찾는 외지인들에게 좋은 인상을 주지 못한
다는 평이다. 주변의 표지판도 복잡해 정리할 필요가 있다.

▲ 무심천 호우시 진입금지 표지판.

또 청주역 안에는 청주자랑 10선이 걸려있다. 직지부터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까지 사진 10장을 붙여
놓았으나 정보제공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지저분하고 칙칙한 것이 안 하느니만 못하다는
지적이다. 기차를 타고 청주를 찾는 외지인들이 가보고 싶은 마음이 들리 만무다.

무심천에 세운 ‘청주시민이 선정한 청주의 자랑 10선, 무심천’ 역시 교체해야 할 때가 됐다. 글씨
만 빽빽해 가독성이 없는 표지판은 전혀 눈길을 끌지 못하고 있다. 또 무심천에는 ‘호우시 진입금지
’라는 표지판이 있는데 사람이 물에 빠져 허우적대는 모습을 우스꽝스럽게 표현했다. 청주시는 최근
무심천에 안내도를 세우면서 교체해야 할 것을 그대로 방치, 다소 혼란스럽다는 게 시민들의 말이다.
최근에 세운 것은 인포그래픽 개념을 도입해 보기 좋으나 전부터 있던 것은 눈살을 찌푸리게 하기 때
문.

▲ 낙가산 초입에 있는 표지판.

시내로 들어오면 흥덕경찰서가 언제 설치한 것인지 모르겠으나 고인쇄박물관과 직지 아래 ‘튼튼한
국가안보 활짝웃는 나라경제’ ‘범죄신고는 112, 간첩·스파이신고는 113’이라는 표지판을 볼 수
있다. 아직도 이런 표지판이 시내에 버젓이 있다는 게 놀랍다. 시민 이수영(50· 청주시 우암동) 씨
는 “‘튼튼한 국가안보 활짝웃는 나라경제’는 70년대 표어를 연상시킨다. 그리고 ‘간첩·스파이신
고는 113’이라는 것도 옛날에 보던 표현이다. 하루빨리 철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리고 김수녕양궁장 뒤 낙가산 초입에는 ‘청풍명월 내고장 깨끗한 청주’라는 표지판이 있다. 내용
은 재활용품을 모으고, 쓰레기를 되가져 가자는 것이나 얼굴 표정부터 몸짓이 ‘깨끗한 청주’를 만
들자는 것과는 어울리지 않는다. 한 시민은 “얼굴표정이 무섭다”며 “시대에 맞는 그림과 글을 붙
였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관광안내 표지판도 글자만 빽빽하고 그림이나 이미지 컷 하나 없는 수
준을 면치 못하고 있다. 상당산성이나 문의 문화재단지 안내 표지판 역시 읽을 수 없게 만들어 놓았
다.

▲ 서청주IC 앞에서 만나는 표지판.

충북도는 지난 2007년 이미지 통합을 위해 디자인 매뉴얼을 만들었다. 심벌마크부터 명함, 봉투, 뱃
지, 결재판, 수첩, 신분증, 각종 안내표지판, 쇼핑백, 티셔츠까지 이미지를 통일시키기 위해 매뉴얼
을 제작했으나 정작 완성된 뒤에는 예산이 없다며 시행하지 않았다. 예산부서에서 ‘배부른 소리’라
며 거부하는 바람에 일부만 바꾸다 말았다는 게 도 공무원들의 말이다. 지자체는 도민서비스를 위해
친절하고 한 눈에 알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해야 함은 물론 내부정리도 해야 하나 필요한 시점에는 이
렇게 예산부족을 이유로 시행하지 않고 있는 게 문제다.

앞서가는 경기도 ‘인포그래픽 전용공간’ 마련
충북도 인포그래픽 담당자 채용···내년부터 본격 개발

▲ 경기도에서 만든 인포그래픽.
경기도는 홈페이지 ‘소통과 참여’라는 코너에 인포그래픽을 저장해놓은 공간을 따로 마련해 놓았다. 여기 저장된 인포그래픽은 누구나 활용할 수 있다. 경기도는 그동안 ‘경기도가 100인이 사는 마을 이라면’(사진 왼쪽) ‘소통의 관점을 바꾸자’ ‘2층 버스, 경기도에 적합할까’ 등 도민들의 생활과 밀접한 기 사를 인포그래픽으로 제작해 호평을 받고 있다. 기사로 빽빽하게 썼다면 재미없을 내용을 그림과 도 표로 보기좋게 표현한 것. 충북도는 아직 이런 서비스를 하지 않고 있다. 다행히 충북도는 지난 4월 처음으로 인포그래픽 담당자를 공개 채용했다. 선정된 사람은 청주대 디자인학부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한 전영국(34) 씨로 현재 공보관실 소속이다.

전 씨는 “인포그래픽을 만들어 페이스북과 블로그 등의 SNS상에서 도정을 홍보하고 있다. 내년에는 경기도처럼 홈페이지에 인포그래픽 난을 마련하고 누구든지 쓸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아울러 각 과에 서 요청하는 인포그래픽도 제작할 것”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인포그래픽을 활용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직원들에게 자신을 귀찮게 해달라고 공개 요구한 그는 “인포그래픽은 보는 순간 무슨 의미 인지 이해되는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