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역차별 없도록 하겠다”
상태바
“충북 역차별 없도록 하겠다”
  • 김진오 기자
  • 승인 2004.07.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경륭 균형발전위원장, 이원종 지사 면담에서 밝혀

성경륭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이 충북이 역차별 및 소외 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정부의 공공기관 이전 대상지 충청권 배제원칙에서 충북은 제외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14일 이원종 지사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방문 성경륭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공공기관 충북 이전을 강력히 요구, 이같은 대답을 받아낸 것.

충북도는 신행정수도 입지가 연기, 공주로 사실상 확정됨에 따라 행정수도에 포함되지 않는 충북에 공공기관 유치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 지사는 또 강동석 건교부장관도 면담하고 호남고속철도 오송분기역 설치, 청주국제공항의 신행정수도 관문 공항화, 청주-충주-제천-강원도 지역 연결 고속도록 건설을 건의했다.

이에 강 장관은 호남고속철도 오송분기역 설치와 관련, “충북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신행정수도 건설과 연계, 가장 최적의 대안이 결정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으며 청주와 강원도를 잇는 고속도로 건설에 대해서도 “충북 북부지역과 강원도 지역 편의를 위해 적극 검토돼야 할 사항”이라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청주공항 활성화에 대해서는 공감을 나타내면서도 “여건 성숙에 따라 논의해야 할 과제”라고 밝혀 여러 가지 난제가 있음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