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종 지사 건교부 장관 만난다
상태바
이원종 지사 건교부 장관 만난다
  • 김진오 기자
  • 승인 2004.07.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송분기역 공공기관 이전 강력히 요구
‘행정수도 배후지역으로서 실익 챙기겠다’

호남고속철 오송 분기역 유치와 공공기관 이전을 위한 이원종 지사의 발걸음이 바쁘다.

14일 오후 강동석 건설교통부장관을 만나 오송분기역 유치의 타당성과 공공기관 충북 이전을 적극 요구할 계획이다.

이 지사는 이보다 앞서 지난 5일 신행정수도 후보지 평가결과가 발표된 이후 기관단체장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오송분기역 유치와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확인데 이어 9일에는 지역출신 국회의원들을 서울에서 만나기도 했다.

특히 14일 건교부장관 면담 자리에는 충북도 김종운 건설교통국장과 이종배 기획실장 등 실무자들도 함께해 구체적인 근거를 제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송분기역 유치와 관련해서는 행정수도를 중심으로 ‘X’자형 교통망을 구축과 청주공항과 연계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서도 오송역이 행정수도역이 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기로 했다.

더욱이 정부의 공공기관 지방 이전시 충청권을 배제 입장에 대해서는 보다 구체적인 자료를 제시해 충북 이전을 강하게 요청한다는 계획이다.

행정수도에 충북지역이 포함되지 않은 점과 충북 북부권이나 남부권은 100km 가까이 떨어져 있어 행정수도 영향을 받지 못하는 점 등을 들어 공공기관 이전을 적극 요청하고 구체적인 이전 희망 기관 까지도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도 관계자는 “공공기관 이전시 충청권을 배제할 경우 충청권이 아니라는 이유로 충북 북부나 남부권 보다 행정수도에서 가까운 지역은 대상이 되고 충북은 배제되는 불합리가 나타날 수 있다”며 “충북이 사실상 행정수도 입지를 양보한 것 등고 함께 이런 문제들을 강하게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송분기역 유치와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이 지사의 이같은 적극적인 행보는 신행정수도 후보지 선정과 평가과정에서 보여준 모습과는 크게 대조적이다.

행정수도가 충북으로 올 경우 토지수용과정의 마찰과 각종 규제로 인한 피해 등 주변 배후지역으로서 역할을 하는 것이 더 이익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도 관계자도 “부인을 하지 않겠다. 당초 오송분기역과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더 관심을 뒀던 것이 사실”이라고 인정할 정도로 충북도 발전을 위한 핵심사안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