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11일을 수식하는 기념일 ‘많기도 하네’
상태바
11월11일을 수식하는 기념일 ‘많기도 하네’
  • 임수진 시민기자
  • 승인 2014.11.12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빼빼로데이부터 농업인의 날, 지체장애인의 날, 보행자의 날 등 다양
▲ 임수진 청주대 광보홍보학과 4학년
빼빼로데이

숫자 ‘1’이 네 개나 붙어있는 특이한 모양 때문일까, 11월 11일은 그 어느 날 보다 많은 기념일이 제정되어 있다. 그 중 가장 잘 알려져 있는 것을 꼽으라면 ‘빼빼로데이’이다. 이 날의 유래는 빼빼로 과자의 가늘고 길쭉한 모양처럼 날씬해지라는 의미로 친구끼리 과자를 주고받던 유행에서 시작되어 회사의 마케팅 활동이 더해져 전국적으로 확산되었고 지금까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누구나 한번쯤 친구, 연인, 가족등 지인들에게 빼빼로를 선물해보았을 텐데, 한 회사의 상술이라는 부정적인 시각도 적지 않다. 하지만 해마다 시즌이 되면 빼빼로 판촉행사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상품은 불티나게 팔리기 마련이다.

농업인의 날

‘빼빼로데이’의 화려함에 가려져 많은 사람들이 잘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또 하나의 기념일은 바로 ‘농업인의 날’이다. 1996년부터 정부가 지정한 법정기념일로 산업화로 인해 잊혀지고 있는 농업의 중요성을 고취시키기 위해 이 날을 재정하여 기념하고 있다.

또한 빼빼로 대신 쌀로 만든 가래떡을 나눠먹으며 ‘가래떡데이’로 불리기도 한다. 한편 ‘농업인의 날’을 맞이하여 충북 농협에서는 쌀 소비를 늘리고 충북 쌀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청원생명쌀로 만든 가래떡시식행사를 열었다.

지체장애인의 날

2001년 11월 11일에는 한국지체장애협회에서 ‘지체장애인의 날’을 지정했다. ‘1’이라는 숫자가 시작, 출발을 의미하며 지체장애인들이 신체가 자유롭지 못하지만 이를 이기고 직립한 모양을 상징한다하여 11월 11일이 된 것이다. ‘지체장애인의 날’에는 매년 전국지체장애인대회가 개최된다.

보행자의 날

‘11’의 모양이 사람의 두 다리 모양 같다고 지정된 ‘보행자의 날’. 올해 ‘보행자의 날’은 국토교통부에서 걷기대회행사를 개최하고 중앙부처, 공공기관 등은 교통안전 세미나를 열어 보행자들의 안전을 지키고 교통난을 해소하며 환경오염을 줄이고자 노력하는 다양한 활동들이 이루어졌다.

특별히 충주시의 젊음의 거리는 안전행정부에서 ‘걷기편한 거리’로 조성하기로 한 10곳 중에 하나로 선정되었다. 이러한 사업들은 우리나라의 보행자들이 보호받고 보행자 교통사고를 줄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외에도 레일(Rail)데이, 광고의 날 등의 기념일이 있다. 다양한 데이(Day)를 기념하는 것도 좋지만 본래의 의미가 퇴색되지 않게 지켜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