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신행정수도
신행정수도 `연기.공주'로 사실상 확정총 88.96점으로 4개 후보지중 최고점수
공청회 및 부처협의 거쳐 8월 최종 확정

충남 `연기.공주(장기)'가 신행정수도 입지로 사실상 확정됐다.

신행정수도건설추진위원회는(공동위원장 국무총리.김안제 서울대  교수)는  5일 오후 2시 정부중앙청사에서 제4차 회의를 열고 후보지 평가결과를 최종 확정해 발표했다.

후보지 평가결과 음성.진천, 천안, 연기.공주, 공주<계룡>.논산 등 총 4개 후보지 가운데 연기.공주지구는 88.96점을 얻어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은 ▲공주.논산(80.37) ▲천안(75.02) ▲음성.진천(66.87) 등의  순이었다.

이에따라 연기.공주지구는 앞으로 공청회 및 관계기관 협의 절차 등을 거쳐 8월중 신행정수도 최종입지로 선정될 전망이다.

특히 1위와 2위의 점수차가 10점 가까이 나기 때문에 연기.공주에 대한  최종입지 발표시점은 다소 앞당겨 질 가능성도 높다.

연기.공주지구는 5개 기본평가항목중 경제성을 제외한 4개 항목에서 최고점수를 받았는데 항목별로는 국가균형발전효과 35.95점(가중치)중 31.85점, 접근성 24.01점중 21.43점, 환경성 19.84점중 18.40점, 자연조건 10.20점중 8.93점, 경제성 10점중 8.35점 등이었다.

충남 연기군 남면.금남면.동면과 공주시 장기면 일대인 연기.공주지구(총 2천160만평)는 미호천과 금강이 합류하는 지점으로 접근성은 물론 풍수지리학상으로 입지가 뛰어나며 특히 공주시 장기면 일대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행정수도 이전  계획을 세울 당시 가장 유력한 후보지로 점지했던 자리다.

대전과 청주에서 각각 10㎞ 정도 떨어져 있고 경부고속철도 오송역 및 청주공항이 인접해 있으며 대전.충북.충남의 중심지역에 자리잡아 국가균형발전효과 뿐만 아니라 국민통합 효과도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주변에 원사봉(해발 254m)과 전월산(260m)이 있다.

한편 연기.공주와 막판까지 접전을 벌인 `공주(계룡).논산지구'는 경제성에서 8.88점을 받아 이 부분 최고점수를 기록했으나 국가균형발전효과(30.62점), 접근성(17.99점), 환경성(14.78점), 자연조건(8.10점) 등에서는 연기.공주보다 다소 낮은 점수를 받았다.

천안과 `진천.음성'은 모든 기본평가항목의 점수가 다른 후보지보다 크게  낮았는데 천안의 경우 국가균형발전효과 25.18점, 접근성 19.44점, 환경성 14.75점,  자연조건 8.22점, 경제성 7.43점 등의 점수를 받았다.

진천.음성은 국가균형발전효과 23.02점, 접근성 16.77점, 환경성 13.75점, 자연조건 7.04점, 경제성 6.29점 등의 점수를 받았다.

권용우(성신여대 교수) 평가위원장은 "공청회와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야 하지만 큰 이변이 없는 한 최고점수를 받은 연기.공주가 최종입지가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8월중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추진위에서 신행정수도 최종입지를 심의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충북인뉴스  cbi@cbinews.co.kr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