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청주시 권언유착 기자실 부활 재검토 하라
상태바
<논평>청주시 권언유착 기자실 부활 재검토 하라
  • 충청리뷰
  • 승인 2014.07.01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가 통합시 출범을 앞두고 기존 브리핑실을 출입기자실로 바꾸고 별도의 브리핑실을 운영하기로 했다. 기자실은 출입기자단 소속 14명을 위한 '배타적 공간'으로 운영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은 30일 논평을 발표하고 청주시에 '기자실 부활을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다음은 논평 전문이다.

<논평>권언유착의 적폐 기자실 부활시킨 청주시, 민선 6기가 재검토하라!
청주시가 출입기자단 요청으로 기자실을 따로 만들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번에 만들어진 기자실은 출입기자단 소속 기자 14명에게 각각의 이름이 걸린 책상을 제공하는 형태로 만들어졌다. 충북민언련이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받은 자료를 보면 현재 청주시청이 밝힌 출입기자단 소속 언론사는 신문사는 중부매일, 동양일보, 충청매일, 충북일보, 충청타임즈, 충청일보 등 6개사이며, 통신사는 연합뉴스와 뉴시스 2곳이다. 방송사는 KBS, MBC, CJB, YTN, CBS, BBS 등 6개사로 총 14군데다.

앞으로 이들 14개사 소속 기자들만 기자실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청주시는 14개 언론사에만 편의를 제공하는 것에 대해 “출입기자단 결정이며, 다른 언론사들은 브리핑룸을 이용하면 취재하는 데는 별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청주시는 기존 브리핑룸 위치에 기자실을 두고 새로 만드는 브리핑룸을 의회 건물 1층에 배치했다. 청주시는 브리핑룸을 의회 건물에 배치한 이유에 대해 "공간부족에 따른 어쩔 수 없는 조치이며, 기자실에서 걸어서 1분정도 밖에 걸리지 않는 위치에 있어 크게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이는 브리핑룸보다 기자실을 더 우선시했다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현 청주시청사 공간이 부족해서 일부 부서들은 시청 근처 건물에 세를 얻어 활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도 청주시는 기자실을 따로 만들어 출입기자들에게 제공했다. 현존 브리핑룸 구조를 개선해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을 텐데 기자실까지 부활시켜가며 출입기자들만의 편의를 봐 주려는 목적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우리는 청주시가 통합 청주시 출범과 민선 6기 출범을 앞두고 왜 기자실을 부활시켰는지 의아스럽다. 기자실이 과거 권언유착에 고리로 활용되었다는 것은 모두가 잘 아는 사실이다. 그동안 자치단체를 비롯한 주요 기관들이 법적 근거도 없이 기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한다는 명목으로 기자실을 설치 운영해 왔다. 게다가 기자실 운영경비를 국민 세금으로 충당하는 경우도 있다. 기자실은 권언유착 고리로 작용 기자들에게 특권의식을 심어주는 매개체 역할을 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기자실이야말로 청산해야할 적폐다. 아울러 폐쇄적인 기자실 운영은 일부 특정 기자들 만에 편의만 고려한 것으로 큰 의미가 없다.

특권의식에 빠져 버젓이 시에 기자실을 달라고 요구한 출입기자단도 한심스럽다. 시정을 더 열심히 감시하고 비판하기 보다 오로지 편의를 위해 기자실을 만들어달라고 요구했다는 사실이 더욱 그렇다. 게다가 출입기자단에 속해있지 않은 언론사 기자들이나 시민기자들 등 청주시정을 취재하거나 브리핑룸을 이용하려고 하는 사람들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오로지 자기들만에 밀실을 만드는데 애썼다는 사실이 안타깝다. 지금이 어떤 시대인가! 기자실에 상주하지 않아도 충분히 취재할 수 있는 환경아닌가.

이번에 청주시가 기자실을 부활시킨 것은 목적이나 의미 모두 바람직하지 않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퇴임을 앞두고 기자들에게 마치 선물이라도 안기는 듯이 기자실을 만들어줬다. 민선6기 출범을 앞두고 임기 막바지에 어떻게 이런 결정을 내릴 수 있는지 기막힐 따름이다. 기자실 부활은 청주시가 기자들이 요구하면 무엇이든 다 들어주는 식에 언론정책을 가져왔다는 것을 드러냈다.

우리는 민선6기 통합 청주시를 이끌어나갈 이승훈 시장에게 청주시청 기자실 문제를 재검토해줄 것을 요청한다. 기자실과 브리핑룸 정책은 이승훈 통합 청주시장이 전임시장의 무분별한 언론 정책과 달리 차별화된 정책을 어떻게 펴나가는지를 가늠할 수 있는 척도가 될 것이다.

2014년 6월30일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