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감 토론회 반쪽행사 되나
상태바
충북교육감 토론회 반쪽행사 되나
  • 충청타임즈
  • 승인 2014.05.13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부모단체 주관, 후보자 6명 중 3명만 참석의사
출마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와 아버지회연합회가 14일 청주의 한 식당에서 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 6명을 초청해 교육감 후보자 초청 토론회를 열고 후보자의 진실성과 공약 실현 가능성 등을 검증할 방침이다.

하지만 토론회에 참석하기로 한 후보는 진보진영 김병우 후보와 보수진영에선 손영철, 홍순규 후보 등 3명에 불과해 반쪽짜리 행사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이들 두 단체는 순수한 검증 의도로 토론회 전 과정을 녹화한 뒤 가감없이 SNS를 통해 회원들에게만 전달하고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 선언은 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특정 후보, 특정 진영 후보를 지지선언 하지 않겠다고 하지만 이날 행사에는 두 단체 임원 6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어서 간접적으로 지지 선언의 형태를 보여줄 가능성이 있다.

여기에 두 단체는 보수진영 단일화에 불참한 후보와 불복한 후보까지 출마자 모두를 대상으로 초청했지만 결국 12일 참석의사를 밝힌 후보는 진보 진영 김병우와 보수진영 단일화에 불참한 손영철, 단일화에 불복한 홍순규 등 3명에 불과했다.

불참자들은 두 단체가 교육감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의 본 후보 등록(5월15~16일)이 시작되는 전날에 토론회를 개최하는 것에 곱지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후보 난립으로 복잡해진 교육감 선거 판도를 반영하듯 항간에는 두 단체를 두고 보수진영의 단일화를 재추진한다는 설과 진보진영 김병우 후보 측 선거활동을 돕는 일부 임원이 자리를 마련했다는 등 갖가지 소문이 나돌고 있다.

이에 대해 학교학부모연합회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로 미뤘던 토론회 일정을 진행하는 것”이라며 “후보들의 공약과 정책이 무엇인지 들어보는 시간으로 진행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