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재산신고, 이시종 지사 14억 단체장 1위
상태바
공직자 재산신고, 이시종 지사 14억 단체장 1위
  • 충청타임즈
  • 승인 2014.03.31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수희 청주시의원 104억 전체 1위, 대부분 재산증가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충북도내 단체장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신고 대상자 중 오수희 청주시의원이 최고부자로 나타났다.

지난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4년 정기 재산변동 상황’에 따르면 이시종 지사는 서울과 청주의 집, 충주의 밭 등 14억72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배우자의 예금 증가로 지난해보다 1억1400만원이 증가했다.

이기용 전 충북교육감은 아파트 가격이 떨어졌으나 본인과 배우자의 예금이 증가해 지난해보다 6000만원 늘어난 6억44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안전행정부 소청심사위원으로 자리를 옮긴 신진선 전 행정부지사는 지난해 7억9400만원보다 다소 증가한 8억9100만원의 재산을 등록했다. 설문식 경제부지사는 지난해(16억9400만원)와 비슷한 16억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함승덕 충북도립대학 총장은 2억690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000만원 감소했다.

도내 기초단체장 가운데 임각수 괴산군수가 11억77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김영만 옥천군수가 1억100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김 군수는 지난해 5500만원에서 1년새 배 가량 재산이 늘었다.

지난해 12억3500만원으로 재산이 가장 많았던 이종배 충주시장은 서울의 아파트 가격 하락 영향 등으로 7900만원이 감소, 2위로 내려섰다.

반면 지난해 9100만원으로, 재산이 가장 적었던 유영훈 진천군수는 1억7100만원을 신고, 도내 시장·군수 가운데 9위에 올랐다.

이종윤 청원군수는 올해 아파트 신규 매입 등 11억4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8억7041만원, 최명현 제천시장은 7억6058만원, 홍성열 증평군수는 6억9330만원, 정구복 영동군수는 3억2150만원이었다. 이어 김동성 단양군수는 2억6956만원, 정상혁 보은군수는 1억4285만원, 이필용 음성군수는 1억2055만원이었다.

충북도의원 중에는 최병윤 의원이 52억6600만원의 재산을 신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재산이 가장 많은 도의원으로 꼽혔다. 통합진보당 김도경 의원은 지난해 마이너스 6100만원의 재산 내역을 등록한 데 이어 올해에도 마이너스 5000만원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적은 의원이 됐다.

노광기 의원은 지난해 46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으나 올해에는 마이너스 2700만원으로 신고했다.

김광수 도의회 의장은 지난해 8억7100만원의 재산을 등록했으나 올해에는 전답과 주택의 공시지가 상승, 예금 증가로 전년의 배 가량 되는 16억200만원을 신고했다.

김동환 부의장도 지난해 재산이 9억3000만원이었으나 배우자의 부동산·주택 매입으로 재산이 5억6900만원 증가한 15억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김재종 의원의 재산은 지난해 27억40600만원 이었으나 올해에는 7억5000만원으로 급감했다.

오수희 청주시의원의 재산은 104억4000만원으로 지난해(107억4000만원)에 이어 올해에도 충북의 재산 신고 대상자 가운데 ‘최고의 부자’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