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운동가의 꿈 여전합니다”
상태바
“시민운동가의 꿈 여전합니다”
  • 이재표 기자
  • 승인 2014.02.06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제대한 박명원 전 충북참여연대 간사
그가 돌아왔다. 88만원 세대의 첫 자락을 대학신입생이자 시민운동가로 시작했던 박명원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전 간사가 군 제대와 함께 돌아왔다. 2012년 4월10일 군에 입대했고, 지난 1월9일 제대하자마자 복귀를 선언한 것.

엄밀히 말하자면 그는 이제 평회원이다. 2010년 청주대 사회복지학과에 입학한 그는 겨울방학에 대학생 인턴으로 석 달 동안 활동했다. 2학년이 되면서 휴학한 박 전 간사는 군 입대를 앞두고 1년 동안 참여연대 간사로 일했다. 이 모든 과정이 자발적이었다.

▲ 그의 꿈은 바뀌지 않았다. 다만 몸매가 바뀌었을 뿐이다. 2011년 충청리뷰 인터뷰 당시(왼쪽)와 제대 후 셀프카메라 사진.

박 전 간사는 입대 전 총선유권자네트워크에서 청년의제를 담당했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19대 총선 하루 전에 입대해 부재자 투표를 해야 했다. 총선 결과를 알게 된 것은 훈련병 생활을 마치고 자대에 배치된 지 두 달 뒤였다.

“NGO는 꼭 필요하다. 세상에 어떤 일이 생겨나든 그 자리에 항상 있는 존재다. 약자들이 정당한 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부조리나 악법 때문에 슬퍼하지 않는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하고 싶다.” 2011년 3월 박 전 간사는 충청리뷰와 이렇게 인터뷰했다.

달라진 것은 없다. 이제 복학 때문에 회원 신분이지만 장학금, 등록금 등 대학생들의 피부에 와 닿는 문제에 접근할 계획이다. 박 전 간사는 “대학생들이 자신들의 문제에 주인의식을 가질 수 있도록 공론화하고 합리적 집행이 이뤄지도록 감시하겠다”고 밝혔다.

박 전 간사는 또 “청년들이 취업을 위해 줄서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꿈을 향해 도전할 수 있도록 토론의 장도 만들어보고 싶다. 여기에는 고등학생이나 대학생 모두 참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그의 꿈은 무엇일까? 입대 전과 마찬가지로 시민운동가다. 달라진 게 있다면 단 한 가지다. 참여연대에 입문했을 때 105kg이었던 몸무게를 현역입대를 위해 93kg으로 감량했고 군대에서 81kg까지 더 뺐다. 이 사람이 그 사람인가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