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내게 저 목을 꺾어 바치겠소?”
상태바
“누가 내게 저 목을 꺾어 바치겠소?”
  • 이재표 기자
  • 승인 2014.01.24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리고 首老부인의 해외 패션쇼


글: 이재표 그림: 옆꾸리

옆에는 바위가 마치 병풍처럼 둘러쳐져 있는데 높이가 천 길이나 되었고 위에는 철쭉이 활짝 피어있었다. 순정공의 부인 수로(水路)가 그것을 보고 주위 사람들에게 말하였다.
“누가 내게 저 꽃을 꺾어 바치겠소?”
따르던 사람들이 말하였다.

“사람이 오를 수 없는 곳입니다.”
다들 나서지 못하였으나 옆에서 암소를 끌고 지나가던 노인이 부인의 말을 듣고는 그 꽃을 꺾어 와서 가사(歌詞)도 지어 함께 바쳤다. 그 노인이 어떤 사람인지는 아무도 몰랐다.

다시 이틀째 길을 가다가 또 임해정에서 점심을 먹는데, 바다의 용이 갑자기 부인을 낚아채 바다 속으로 들어가 버렸다. 공이 넘어지면서 발을 굴렀으나 어쩔 도리가 없었다.
또 다시 한 노인이 말하였다.

“옛 사람이 말하기를 ‘여러 사람의 말은 무쇠도 녹인다’고 하니 바다 속 짐승인들 어찌 여러 사람들의 입을 두려워하지 않겠습니까? 경내의 백성들을 모아 노래를 지어 부르면서 지팡이로 강 언덕을 두드리면 부인을 다시 볼 수 있을 것입니다.”

공이 그 말에 따르니, 용이 부인을 모시고 바다에서 나와 바쳤다. 공이 부인에게 바다 속의 일을 물었다.
“일곱 가지 보물로 꾸민 궁전에 음식들은 맛이 달고 매끄러우며 향기롭고 깨끗하여 인간 세상의 음식이 아니었습니다.”
<삼국유사 기이2 수로부인 중에서>

한 권력기관이 선거에 개입한 것을 놓고 불복하는 목소리가 드높았다. 심지어 다른 권력기관의 총수조차도 진실에 접근할 태세였다. 수로(首老)가 그것을 보고 주위 사람들에게 말하였다.

“누가 내게 저 목을 꺾어 바치겠소?”
수많은 사람들이 말하였다.
“사람이라면 옳지 않은 얘깁니다.”

다들 나서지 못하였으나 1992년부터 복국을 좋아하는 노인이 부인의 말을 듣고는 그 목을 꺾기 위해 ‘혼외자’라는 추문(醜聞)을 지어 함께 바쳤다. 그 노인의 실체는 세상이 다 알았다.
세월이 흘러 수로의 집권 1년을 맞았으나 불복의 목소리는 수그러들지 않았다. 바다에 용이 있다면 낚아채 바다 속으로 들어갈 버릴 기세였다. 수로는 바다 밖의 세상으로 나가 세상의 관심으로부터 잠시 벗어났다.

또 다시 한 노인이 이렇게 말했던 것이리라.

“옛 사람이 말하기를 ‘여러 사람의 말은 무쇠도 녹인다’고 하니 인의 장막 속 제왕인들 어찌 여러 사람들의 입을 두려워하지 않겠습니까? 경내의 백성들이 모여 노래를 지어 부르면서 몽둥이로 방패를 두드리면 부인도 하야할 판입니다.”

부인은 그 말에 따라 바다 건너 인도로 나아가고, 멀리 구라파 스위스에까지 이르더라. 부인에게 바다 밖의 일을 물었다.

“방문하는 나라마다 국기 색깔을 고려해 옷을 바꿔 입었더니 화려하면서도 품위가 있어 인간 세상의 옷이 아니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