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맘때 아니면 볼 수 없는 장관 억새밭, 어디서 볼까
상태바
이 맘때 아니면 볼 수 없는 장관 억새밭, 어디서 볼까
  • 홍강희 기자
  • 승인 2013.10.24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은 청주 무심천 분위기 좋아… 제주·울산·포천·영암·창녕·고성 등도 유명

청주무심천 가을억새가 환상적이다. 바람이 불면 긴 머리를 휘날리며 한 쪽으로 눕는 풍경이 장관이다. 가을 이 맘때 아니면 볼 수 없는 모습이다. 조락의 계절 가을은 확실히 쓸쓸함을 동반하지만 그래도 얼마 남지않은 가을을 즐겨보자. 그럼 전국적으로 억새밭이 장관이 곳은 어디가 있을까.

도심에서는 청주시내를 가로지르는 무심천이 가볼 만하다. 도심에 있다고 우습게 보지 말고 꼭 가보기를 권한다. 무심천은 롤러스케이트장 주변 산책로를 따라 억새가 길게 피어있다. 바람따라 서걱서걱 소리를 내며 흔들리는 것이 여간 운치있는 게 아니다.

전국적으로 유명한 곳으로는 제주 거문오름 탐방이 끝나는 지점 억새밭 8만여㎡의 길이 있다. 또 울산 태화강은 억새밭걷기대회를 할 정도로 억새 풍년이다. 경기 포천 산정호수와 명성산에서는 억새꽃축제가 10월 27일까지 열린다.

전남 영암 월출산과 천관산, 경남 창녕의 화왕산, 강원 고성군의 신평들 억새밭과 정선군 민둥산, 충남 보령시 오서산, 영남 알프스 등도 볼 만한 곳으로 꼽힌다.

억새는 산 또는 들에서 자라고 잎에 흰색의 잎맥이 있다. 줄기는 속이 차있고, 색깔은 자주빛을 띤 황갈색이나 은빛이다. 억새 뿌리는 이뇨작용과 해열에 좋다고 알려져 있다. 반면 헷갈리기 쉬운 갈대는 습지나 강가에서 자라고 잎에 잎맥이 없다. 줄기도 비어있고 땀이 많은 사람 탈수증을 예방하고 배뇨작용을 원활하게 해준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