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동네 오웅진 신부 프란치스코 교황 특별 알현
상태바
꽃동네 오웅진 신부 프란치스코 교황 특별 알현
  • 충청타임즈
  • 승인 2013.08.05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성 꽃동네 설립자 오웅진 신부가 3일(현지시간 2일 오후 5시) 로마 교황청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알현했다.

이번 오신부의 교황 알현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교구장 재임시 약속했던 만남이 뒤늦게 이뤄지면서 의미를 더했다.

이날 교황 알현은 일반 알현과 달리 성녀 마르타의 집(Domus Sanctae Marthae) 교황 숙소동에서 40여 분간 이뤄졌다.

이날 신상현 수사와 박정남 수녀, 윤숙자 수녀, 통역 담당 박형지 수녀 등이 함께 교황을 알현했다.

오 신부는 접견 자리에서 자신이 초등학교 시절 6·25 전쟁 때 죽어가는 피난민 부녀의 비참함을 목격한 뒤 길에서 죽어가는 사람을 위해 일생을 바치겠다는 결심으로 꽃동네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오 신부는“한국에서 124위 시복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며“교황께서 한국 가톨릭교회와 정부 협조 아래 새 복자들의 시복식을 거행해 주고 꽃동네도 방문해 주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이에 교황은“한국은 사제 없이 평신도들이 교회를 이룬 나라로 그 힘의 원동력은 세례성사였다”고 화답하고 오 신부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가난한 이들을 섬기는 꽃동네에 특별한 애정과 관심을 보인 교황은 겸손, 용기, 기도를 통해 가난한 이들을 계속 사랑할 것으로 당부했다.

이날 오신부는‘얻어먹을 수 있는 힘만 있어도 그것을 주님의 은총입니다’란 글을 새긴 도자기와 온몸이 마비가 돼 입으로 그림을 그리는 꽃동네 가족 이주련 환자가 그린 교황의 초상화를 선물했다.

오신부는 2006년 3월에도 정진석 추기경 등과 베네딕토 16세 당시 교황을 알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