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층과 싸우지 않으려면 어찌해야 할까?
상태바
아래층과 싸우지 않으려면 어찌해야 할까?
  • 홍강희 기자
  • 승인 2013.06.26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를 사는 현대인들은 층간소음 문제를 한 번쯤 경험했을 것이다. 특히 어린이가 있는 집에서는 아래층에서 쫓아올까봐 여간 신경쓰이지 않는다. 이로 인해 아래층 사람들과 싸우고 이사가는 집도 종종 보았다. 서울시가 때마침 층간소음 관련 행사를 열었다는데 제시된 해결책이 뭘까?

층간소음, 정말 골치 아픈 문제다. 이로 인해 살인사건까지 나는 세상이고 보면 심도있는 논의가 필요한 과제임에 틀림없다. 서울시가 최근 의미있는 행사를 열었다. ‘층간소음 공감 엑스포’다. 사회문제화된 층간소음 문제를 한 군데서 들여다본 뒤 해결책을 만들어보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여기서는 층간소음에 관한 체험부터 해결방안, 방지제품까지 선보였다.

층간소음 해결책으로 제시된 것을 보자. 행동소음을 줄이는 방법으로 △무심히 걷는 소리도 쿵쿵거리는 층간소음이 된다. 살금살금 걸어라 △ 늦은시간에 망치질은 안된다. 장시간 망치질 등 공사를 해야 한다면 관리사무소에서 승인받고 주민 동의 받아라 △ 늦은 시간에 큰 소리로 대화하는 것 안된다. 조용조용하게 대화하라.

놀이소음을 줄이는 방법으로는 △ 집안에서 뛰어놀거나 공놀이는 아래층 이웃들에게 큰 고통. 놀이터로 나가 놀아라 △ 장난감은 매트를 깔아놓은 곳에서만 갖고 놀아라 △ 소리가 큰 승용완구는 집안에서 가급적 타지 않는다. 꼭 타려면 소음방지 매트 위에서 타라. 이어 생활소음 줄이는 방법으로는 △ 늦은 시간 악기연주는 이웃에 큰 피해를 준다. 낮시간에도 연주할 때 최대한 방음에 신경써라 △ 세탁기와 청소기 등 가전제품 사용은 10시 이전에 끝낸다 △ 문 닫는 소리에 이웃들이 깜짝 놀란다. 문은 살짝 닫아라 등이 소개됐다.

한편 생활소음 중 문닫는 소리는 75db, 전축·피아노·TV소리는 65db, 청소기 돌리는 소리는 55db, 그리고 전화 벨소리와 믹서기 돌리는 소리는 50db로 나타났다. 이 중 문닫는 소리는 수면장애와 말초혈관 수축반응이 일어날 정도로 피해를 준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