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일 반대했으면 엄청난 비난 받았을 것
상태바
만일 반대했으면 엄청난 비난 받았을 것
  • 홍강희 기자
  • 승인 2013.06.26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의회 도시건설위 오송역세권 출자 동의안 가결…개발 필요 여론 비등

첫 난관이 해결됐다. 청주시의회 도시건설위는 지난 24일 오송역세권 사업 청주시 출자동의안을 원안 가결했다. 이로써 오송역세권 개발이 탄력을 받게 됐다. 다만 오는 28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통과돼야 하는 과제가 남아있다.

시의회는 지난 4월 19일 상임위에서 통과된 테크노폴리스조성사업 의무부담 변경동의안을 본회의에서 부결시켜 지탄을 받았다. 상임위에서 통과된 것을 본회의에서 부결시킨 것은 흔치 않은 일. 이 때문에 시의회가 어차피 해야 할 일을 지연시켰다는 비난을 받았고, 실제로도 지연시켰다.

▲ 6월 24일 열렸던 청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육성준 기자 eyeman@cbinews.co.kr

이번 오송역세권 도시개발사업 출자 동의안 통과는 이 영향을 받았다. 청주시가 해야 될 사업이면 시의회가 힘빼지 말고 도와줘야 한다는 의견이 대세를 이뤘다. 지난달 충북도가 시의회에 가서 1차 설명회를 할 때만 해도 반대여론이 더 많았다.

시의회 내에서 대체로 새누리당 의원들은 반대, 민주당 의원들은 찬성 혹은 소극적 반대 의견을 표출해왔다. “충북도가 하다 안되니까 청주·청원에 떠넘기는 것 아니냐” “청주·청원이 통합도 안했는데 청원군 오송 역세권 사업에 출자하라는 것은 어불성설” “청주시 재정형편상 어렵다” 등의 이유를 대며 충북도에 항의했다.

하지만 이후 오송역세권 개발사업은 필요하고 내년 7월이면 통합청주시 일이 되므로 청주시가 출자해야 한다는 여론이 형성됐다. 만일 반대했으면 엄청난 비난을 받았을 것이다.

출자 동의안에는 청주시가 2014년과 2015년 각각 75억원씩 150억원의 현금을 출자하고, 100억원 상당의 토지를 현물출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청원군도 마찬가지다. 청원군 출자동의안은 지난 24일 본회의를 통과했다.

그러면 충북도는 충북개발공사를 통해 양측이 출자한 500억원을 담보로 1600억원의 지방채를 발행할 예정이다. 총 3100억원의 개발비 중 49%인 1500억원은 충북도가 책임지고 민간투자자를 구해야 한다.

민간투자자 유치는 두 번째 닥칠 난관이다. 충북도는 “현재 몇 군데 기업에서 관심을 갖고 있으나 밝힐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민간투자자 유치는 말처럼 쉬운 게 아니다. 경기악화에 벌써 몇 군데 역세권 개발사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비실비실거려 돈많은 대기업들도 대들지 않고 있다는 소문이다. 그럼에도 이 문제는 충북도가 책임지고 해결해야 한다. ‘책임진다’는 말을 여러 차례 해오지 않았는가.

오송역세권 개발은 필요하다. 충북에서 오송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충북과 세종시의 관문인 KTX 오송역세권은 오송산업단지·첨복단지·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등 대규모 국책사업이 집적된 지역이고 바이오밸리 마스터플랜에 의해 계획적으로 개발되는 곳이다.

역세권이 개발되면 아파트·호텔·병원·쇼핑몰·공공청사·기타 상업시설 등 사람이 거주하고 일을 하는데 필요한 모든 시설들이 들어오게 된다. 만일 역세권 개발을 체계적으로 하지 않을 경우 난개발은 명약관화하다. 청주시의 관문인 가경동 고속터미널 근처처럼 난개발되면 두고 두고 후회할 일을 만드는 것이다. 향후 방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