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 보안등 교체사업 ‘등잔밑이 어두워~’
상태바
농촌 보안등 교체사업 ‘등잔밑이 어두워~’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3.05.2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군 경쟁사보다 2배 높은 가격 회사와 수의계약, 경찰 특혜여부 수사중
보은군이 작년말 농촌 보안등 교체 사업을 하면서 특정업체에 특혜를 준 의혹과 관련 경찰 수사가 계속되고 있다. 경찰은 저가 공사비를 제시한 업체보다 무려 20여억원이 비싼 가격에 수의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고위층의 압력이 있었는지 집중추궁하고 있다.

특히 해명에 나선 보은군이 전체 사업비를 사실과 달리 발표해 진실을 축소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의혹을 더 하고 있다. 보은군은 지난해 12월 A사 등 2개사와 수의계약을 통해 군내 5055개 보안등을 에너지 절약형인 세라믹금속(CDM) 전등으로 교체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임대형 민자사업(BTL) 방식으로 우선 전등을 교체하고 앞으로 10년간 투자금과 이자를 민자사업자에게 상환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사업을 공모하지 않고 특정업체와 수의계약을 통해 진행한데다 공사비마저 타 업체에서 제시한 금액과 현격한 차이를 보여 특혜의혹을 샀고 급기야 경찰이 수사를 벌이게 된 것. 이에대해 군은 지난 9일 기자회견을 통해 사업의 목적과 효과, 전체 사업비와 규모 등을 상세히 밝히며 특혜 의혹을 부인했다.

당시 군 관계자는 “세라믹금속 전등으로 교체하는 보안등 수량은 4500개이며 전체 사업비는 30억7000여 만원”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보안등을 세라믹금속 전등으로 교체할 경우 연간 2억5000여만원을 내던 전기세를 5000여만원으로 줄일 수 있다고 사업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군의 발표와 달리 전체 물량은 4500개가 아닌 5055개이며, 실제 사업비도 30억7000여 만원보다 18억원이나 많은 48억7000여만원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보은군은 “올 4월 2차로 555개의 보안등이 추가로 포함하면서 늘어난 사업비 12억여 원과 이자 6억원을 뺀 나머지 사업비만 발표해 생긴 오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 사업은 경쟁사인 B사에서 이자를 포함해 제안한 20억원과 수량 차이는 있지만, 무려 28억원 이상을 더 들여 A사를 낙점한 셈이 됐다. 보은군은 “작년말 이미 A사와 계약을 마친 뒤인 올 1월에 B사에서 뒤늦게 제안서를 제출해 어쩔 수 없었다.

더구나 B사에서 제출한 공사비는 품질이 떨어지는 값싼 중국산 제품을 사용하지 않으면 나올 수 없는 금액이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군의 ‘후덕한’ 예산 덕분에 농촌 보안등은 밝게 빛나고 있지만 등잔밑의 어둠은 아직 가지지 않고 있다. 주민의 혈세가 제대로 쓰여졌는 지 수사기관의 엄정한 진상규명을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