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전 대통령 4주기, 추모표지석 4년째 방치
상태바
노 전 대통령 4주기, 추모표지석 4년째 방치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3.05.22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추모위원회-지자체 소통없어 문의 마동창작마을 창고 보관중
충북도 “대통령 교육관 건립되면 유족들과 전시여부 협의할 것”

23일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4주기 기일이다. 해마다 이때가 되면 지역 신문방송에 등장하는 단골메뉴가 있다. 2009년 청주 상당공원의 시민 분향소에서 자발적으로 모금된 시민추모위원회 후원금으로 만든 노 전 대통령의 추모 표지석에 관한 소식이다. 청원군 문의면 예술인 작업장인 마동창작마을 창고에 보관중인 추모 표지석은 4년째 방치되고 있는 상황이다.

당초 시민추모위원회는 고인의 분향소를 마련한 상당공원에 추모비를 세워 시민들의 추억을 새기고자 했다. 하지만 청주시가 공원 설치를 허용하지 않았고 할 수없이 오창의 한 농가에서 보관하게 됐다.

2011년 3주기를 앞두고 추모위원 이모씨에 의해 수동성당 안에 설치했으나 천주교계의 반대로 현재 마동창작마을로 다시 옮겨야 했다. 또한 추모표지석 입지를 두고 의견이 엇갈리면서 추모위원회 내부에도 균열이 생겼다.

특히 청남대 설치여부를 놓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청주시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상당공원을 고집한 강경파가 있었고 충북도와 협조해 청남대에 설치하자는 협상파로 나뉘었다. 청남대 설치로 물꼬를 틀려고 하자 일부 추모위원이 소유권을 주장하면서 충북도 기부절차도 제동이 걸리고 말았다.

이때 충북도 관계자는 ‘대통령 역사문화관이 완공되면 추모표지석을 그곳에 안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역대 대통령의 ‘유물’로 기부받아 전시하겠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역사문화관이 준공됐지만 노 전 대통령 추모표지석 문제는 감감 무소식이었다. 추모위원회측도 충북도와 공식적인 협상 창구를 마련해 놓지 않아 어물쩍 넘겨버린 셈이다.

추모위원 K씨는 “모임을 가져 보려 했으나 참여가 저조했고, 일부 참석자는 추모표지석를 거론할 수록 고인의 명예에 누를 끼치는 게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지역의 보수-진보세력 갈등으로 오갈 곳 없는 처지가 된 추모표지석이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의 비난글이 쏟아졌기 때문이다.

도 관계자는 “현재 청남대 대통령 교육관을 설계까지 마치고 연내 건립할 예정이다. 역대 대통령 관련 상징물을 전시할 때 노 전 대통령 유족들과 협의해 청주 추모표지석 전시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 4주기도 창고속에 갇혀있는 추모표지석이 안타까워 개인 사유지를 설치 장소로 제공하겠다는 시민이 나타났다. 청주 복대동에 거주하는 A씨는 청주고교옆 공원부지내 사유지를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청주시 확인결과 공원부지내 개인 추모비는 설치가 불가능하다는 답변이었다.

결국 올해도 고 노무현 대통령 추모표지석은 제 자리를 찾기 힘들 듯 하다. 2009년 제작 당시 충북지사와 청주시장이 한나라당 소속이기 때문에 설치가 여의치 않았다고들 얘기했다.

2010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소속 지사, 시장이 당선됐지만 상황은 변하지 않고 있다. 지역 보수단체들이 청주시와 충북도에 접수한 상당공원·청남대 추모비 설치 반대 공문이 부담스럽다고 한다.

그렇게 4년이 흘러 새로운 지방선거가 1년 앞으로 다가왔다. 더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1m 50cm의 작은 표지석을 놓고 선거공약이라도 걸어야 하는 건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