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데이’는 어떤 이유로 생겼을까?
상태바
‘화이트데이’는 어떤 이유로 생겼을까?
  • 홍강희 기자
  • 승인 2013.03.14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데이’는 한국과 일본, 중국, 대만에만 있다고 한다. 이 날의 기원과 유래에 대해서도 ‘설’이 많다. 일본의 제과회사 ‘모리나가’, 마시멜로 제조업자, 그리고 러시아의 보드카 등에 관한 얘기가 있으나 어떤 게 맞는지는 알 수 없다.

3월 14일은 화이트데이다. 2월 14일 밸런타인데이에 여성이 좋아하는 남성에게 초콜릿을 주며 사랑을 고백했다면 이 날은 남성이 여성에게 사탕을 선물하며 사랑을 고백하는 날로 알려져 있다.

이 날은 일본의 유명한 제과회사인 ‘모리나가’가 사탕 재고를 처분하기 위해 밸렌타인데이에 대응하는 날로 정했다는 얘기가 있다. 또 일본의 마시멜로 제조업자가 당시 ‘마시멜로데이’를 기념하다 이후 ‘화이트데이’라는 이름으로 바꿨다는 ‘설’도 있다.

그러나 전혀 다른 기원이 등장했다. 러시아 하바로프스크라는 매우 추운지역은 3월이 돼야 추위가 풀리고 자유롭게 외출을 할 수 있다고 한다. 그래서 3월이 되면 가족과 지인들이 모여 ‘쿠라다’라는 작은 봄맞이 파티를 한다고. 어느 해 즐거운 파티가 열리는 파티장에서 한 청년이 집으로 돌아가던 중 추위에 얼어죽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러자 마을 사람들이 ‘추위를 견디게 해 줄 보드카 한 병만 있었더라면 얼어죽지 않았을 텐데’라며 쿠라다 시즌이 돌아오면 보드카 한 병씩 선물로 주고 받았다고 한다. 이런 기념일이 계속되다 보드카의 투명한 색에서 이름을 딴 ‘화이트데이’로 바뀌어 불렸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 날은 연인끼리 사랑을 확인하는 날이 아니고 외로운 사람을 배려하는 날이라고 한다. 하지만 왜 3월 14일인가에 대해서는 확실히 알려진 게 없다.

어쨌거나 신나는 건 사탕과 초콜릿 제조업체다. 기원은 간데없고 이제는 상술만 남았다. 벌써 며칠전부터 백화점과 마트의 선물코너에서는 값비싼 사탕과 선물세트가 손님들을 유혹하고 있다. 그리고 국적도 없는 기념일에 부화뇌동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