父子의 아름다운 동행
상태바
父子의 아름다운 동행
  • 육성준 기자
  • 승인 2013.01.29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기환(서경초6) 군이 환경미화원인 아버지 김동부(흥덕구 환경위생과.47)씨와 함께 도로의 쓰레기를 주워 담고 있다. 다리가 많이 아픈 아버지를 위해 겨울방학 때부터 일을 도와 쓰레기 줍기에 나섰다는 김 군은 동틀 무렵 집에서 나와 오전에는 종량제봉투에 담긴 쓰레기를 치우고 오후에는 청주시 수영교에서 수곡동 옛 법원검찰청 자리까지 도로변 쓰레기를 치운다. 집에서 싸온 도시락으로 점심을 먹고 오후 4시가 돼야 집에 들어간다. 피곤하지 않냐 는 질문에 아버지 일을 돕는 뒤부터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습관이 생겼고 주말에는 친구들과 신나게 놀고 있다고 말했다. 위기가정급증으로 가족 간 대화가 부족한 요즘, 이 부자(父子) 모습이 여느 부자보다 아름다워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