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교육 시키다.
상태바
성(?)교육 시키다.
  • 김영미
  • 승인 2004.05.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며칠전 부터 성교육 비슷한 걸 시킨다.
어릴 적 남자아이들이 흔히 당했던
"울애기 꼬추 좀 보여주세요"
그럴때는 안된다고 말해야 되는걸.
"희망아!!! 엄마 꼬추좀 보여줄래?"
"네!!! ^^;; "

그러더니 바지를 훅 내리는 것이 아닌가????
이런!!!! 이건 아니다..

   

"꼬추 보여 달라구 하면 '안돼요' 그러는거야. 알았지?"
"네"
"엄마한테 꼬추좀 보여주세요"

이번에는.......

아니나 다를까 또 바지를 내린다... ㅡ.ㅡ

매일매일 며칠을 꾸준히 교육 시킨결과......

"희망아! 엄마가 사탕줄께 꼬추좀 보여주세요" (희망이 사탕 킬러다)
희망이 하는말.

"안돼요"

으와~~~~~~ 성공이다... ^^;;

이제 30개월이 채 안됐지만 말길도 다 알아듣고
넘넘 기특하다.
사랑스런 수다쟁이 희망이가 있어 늘 행복하다.

 

김영미씨(29)는 건설회사에 근무하는 남편, 네살된 아들과 함께 단란한 가정을 꾸
                      미고 있는 주부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