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중부권 호국원' 유치 또 암초
상태바
괴산군 '중부권 호국원' 유치 또 암초
  • 충청타임즈
  • 승인 2012.07.10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덕리 주민들 "경제 활성화 등 도움 미미" 반대 입장
속보=보은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괴산에 건립키로 한 국가보훈처 '중부권 호국원'이 또 암초를 만났다.

국가보훈처와 괴산군은 사업비 802억원을 들여 2016년까지 괴산군 문광면 광덕리 산(83~1) 일대 90만2390㎡(가용면적 38만6000㎡)에 '중부권 호국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그러나 국가보훈처와 괴산군의 이같은 계획에 조성 예정지역인 문광면 광덕리 주민들이 또다시 건립을 반대하고 나섰다.

광덕 1~5리 노인회를 비롯한 주민들은 최근 지역에 반대하는 내용을 담은 플래카드 수십여개를 게첨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호국원이 조성된 경기도 이천시와 경북 영천시, 전북 임실군 등을 잇따라 견학한 결과, 조성되는 호국원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지역주민 소득증대에 큰 도움을 기대할 수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임각수 군수는 이 때문에 9일 오후 문광면사무소에서 주민 200여명을 초청, 호국원 조성의 타당성을 집중 설명했다.

임 군수는 이자리에서 "호국원을 기피, 또는 혐오시설로 인정해선 안된다"며 "주변 자연경관과 어우러진 휴식공원 개념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