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호국원' 괴산 유치 확실
상태바
'중부권 호국원' 괴산 유치 확실
  • 충청타임즈
  • 승인 2012.06.26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보훈처장, 임각수 군수에 의사 전달
국가보훈처가 추진중인 '중부권 호국원' 조성 예정지역이 괴산군으로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25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주 국가보훈처장이 괴산군수에게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공식문서는 전달받지 않았지만 거의 확정적으로 전망하고 공문을 받는대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가보훈처는 지난 4월20일 보은군 장안면 구인리 일대를 중부권 호국원 부지로 확정했다. 그러나 주민 반발과 맞물려 보은군수가 지난 13일 사업포기 의사를 전달했다.

이로 인해 유치신청서를 함께 냈던 괴산군은 14일 국가보훈처를 방문해 후순위 지정을 요구했다.

군은 당시 보은군과 평가에서 큰 점수 차이로 탈락했으면 가치가 없지만 불과 1.88점 밖에 나지 않아 보훈처에 후순위 지정을 요구했었다.

군이 제시한 호국원 부지는 문광면 광덕리 산 일원 90만2390㎡(가용면적 24만8000㎡)로 이곳에 봉안시설 5만기, 현충탑, 현충관, 휴게시설 등을 건립할 계획이다.

군은 우선 예정지역 땅값이 싼 데다 토지 매입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다는 점, 민원발생 가능성이 적다는 점 등을 최대 장점으로 꼽고 있다.

또 후보지 마을 주민과 기관 단체, 군의회 등이 유치를 희망하고 있고 지난해 11월 이전한 학생군사학교와 함께 호국 안보의 성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호국원을 유치할 경우 지역상권이 활성화 될 것"이라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중부권 호국원을 2016년까지 802억원을 들여 건립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