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국립묘지 보은에 들어선다
상태바
중부권 국립묘지 보은에 들어선다
  • 충청타임즈
  • 승인 2012.04.25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보훈처 800억 투입 2016년 호국원 개원 추진
중부권 호국원부지로 보은군이 최종 선정됐다. 국가보훈처는 오는 2015년까지 800억원을 투입해 보은군 장안면 일대에 호국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국가보훈처는 지난 20일 외부 전문가 등 36명으로 구성된 부지선정평가단 평가결과 중부권 호국원 조성부지로 보은군 장안면 구인리 산 17-1번지 일대를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보훈처는 지난해 6월30일부터 9월20일까지 괴산군과 보은군 두 후보지를 대상으로 ㈜대한콘설탄트에 입지선정 타당성 분석 등을 연구용역 의뢰했다.

부지선정 평가단은 후보지 현장 답사 후 2차에 걸쳐 평가했다.

평가 결과 보은군 후보지는 지형지세, 접근성 등에서 괴산군 후보지보다 나은 평가를 받아 조성부지로 최종 선정됐다.

중부권 호국원은 2015년까지 총사업비 802여억원를 들여 부지 90만여㎡에 5만기를 조성하고 향후 안장수요를 감안해 10만기까지 규모가 확대된다.

호국원 안장대상은 참전유공자나 10년 이상 장기복무 제대군인이다.

보훈처는 국가유공자 고령화에 따른 안장수요에 대비해 국립묘지 안장능력을 확충하고 있다.

이용자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권역별로 국립묘지를 조성하고 있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보은군 호국원을 2016년 개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