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계 수장이···'충격' 각계 성명 잇따라
상태바
교육계 수장이···'충격' 각계 성명 잇따라
  • 충청리뷰
  • 승인 2000.10.09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 김영세교육감의 매춘영업 묵인 및 뇌물수수 의혹에 대한 지역 시민 사회단체의 성명이 빗발치고 있다. 민노총 충북지역본부는 지난 2일 "고교 교장으로 있으면서 여인숙을 매입하고, 충북교육의 수장으로 있는 12년동안이나 여인숙에서 진행되는 매춘을 묵인하고 임대료를 받았다는 사실에 김영세 교육감은 더 이상 충북교육의 수장인 교육감일 수 없다고 본다"며 퇴진을 요구했다.

또한 이 성명은 97년 여인숙 철거당시 관련 업자와 200만원의 현금을 주고받은 사실이 드러나 뇌물에 대한 의혹이 일고 있기도 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민노총은 이러한 사실이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김영세 교육감은 기자회견을 열어 여인숙 매춘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자신의 안위에만 급급하는 모습을 보면서 더 이상 교육감으로서 역할을 수행할수 없다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참교육을 위한 전국 학부모회 청주지부(지부장 진옥경)도 3일 김영세 교육감의 자성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 단체는 "이 시대에 가장 모범이되어야 할 교육계 수장이 뇌물수수와 매춘행위 방조설로 이미지를 크게 훼손시킨 것은 더 없이 부끄러운 일"이라며"01번 사례가 오랜 부패 관행이 빚어낸 빙산의 일각이 아니기를 바라며 수사과정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이 사건을 계기로 시ㆍ도 교육청은 구태를 벗고 지역주민에게 관련 정보를 전면 공개하는 떳떳한, 자세로 거듭나기를 촉구했다.

민주노동당 충북지부 준비위도 4일 "김교육감이 스스로 기자회견을 자청하여 매춘 행위를 하는 여인숙을 매입하고 자신의 소유 건물에서 매춘 행위를 방조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교육계의 수장으로서 책임있는 해명대신 자신의 안위와 빙허에만 급급해 하고 있다"'며 공개사과와 교육감 사퇴를 요구했다. 아울러 "검찰은 김영세교육감의 뇌물수수 혐의에 대하여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정확한 사실을 밝히고,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민경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