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다발에 쑥대밭 된 충북도의회
상태바
돈다발에 쑥대밭 된 충북도의회
  • 충청리뷰
  • 승인 2000.07.17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품수수 관련 의원 27명 중 6명 구속... 미증유 사태

충북도의회 의원 27명중 6명이 무더기로 구속되는 미증유의 사태가 빚어졌다.이로써 충북도의회 후반기 의정은 파행이 불가피하게 됐다. 심흥섭 의원(충주 2)의 폭로를 계기로 뇌물파동 수사에 나선 충북지방경찰청은 의장선거에서의 지지를 부탁하며 동료의원 7명에게 2000만원 씩 모두 1 억4000만원을 돌린 박재수 의원(52 · 자민련 비례대표)에 대해 특가법상의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또한 박 의원으로부터 돈을 받은 후 돌 려주지 않은 김주백(60 · 진천1) 김형태(63 · 진천2) 구본선(51 · 보은1) 정태정(54 · 영동2) 이완영 의원(47 · 단양2) 등 5명에 대해서도 뇌물 수수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되돌려준 의원은 보강수사 후 결정

당초 돈을 받았다가 박 의원의 계좌 등을 통해 되돌려준 것으로 알려진 최영락 의원(43 · 제천 1)과 이길하 의원 (43 · 제천2)은 경찰의 보강수사를 거쳐 사법처리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그러나 최 · 이의원은 “현금이든 음료수 박스를 받은 것은 단순히 음료수로 알았기 때문이고 즉시 사진촬영 등 증거물을 남긴 후 돌려줬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 의원이 돈을 돌려준 것은 인정하지만 받을 당시 박스에 돈이 들어있었다는 사실을 알았는지 여부에 대한 보강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구속된 박 의원은 6월 25일을 전후로 동료의원 7명의 자택이나 회식장소 등을 찾아가 1만원권 지폐 2000만원이 든 음료수 상자를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 의원은 또 자신의 금품살포 사실이 소문으로 나돌자 돈을 건넨 의원들에게 차용증을 써달라고 요구, 빌려준 것으로 위장하려 했다고 경찰은 밝혔다.심흥섭 의원의 폭로 이후 경찰에 출두했던 박 의원은 처음엔 최영락 · 이 길하 의원에게만 돈을 전달했다가 되돌려 받았다고 주장했었다. 이번 뇌물 파동은 최근 실시된 시 · 군의회 후반기의장 선거에서도 각종 금품수수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사실로 밝혀짐에 따라 앞으로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