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도지사선거 후보, 한나라당 누구를 선택할까?
상태바
내년 도지사선거 후보, 한나라당 누구를 선택할까?
  • 충청리뷰
  • 승인 1997.12.13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종씨 입당, 주지사와 경합 불가피

이원종전서원대총장이 한나라당에 전격 입당해 주병덕지사와 공천경챙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는 등 선거구도가 복잡한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전총장은 입당 후 한나라당 충북도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맏고 있으며 유세단 핵심 연사로 득표전에 나서고 있다.

이위원장은 도지사 출마여부와 관련해 “일단 이번 대통령 선거를 치른 뒤 생각해보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다.

입당배경에 대해서도 “서울시장 재직 시절 국무회의를 주재하던 당시 이회창총리의 대쪽같은 인상이 강렬한데다 그분만이 지금의 경제난국 등 혼란상황을 극복할 대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강조한 데 이어 “그간의 공직에 몸담아 온 나로서 이 기회를 통해 빚을 갚을 수 있는 계기라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위원장은 충북도지사와 서울시장를 역임하는 등 행정공무원으로서 특히 서울시에서 오랜기간 근무한 행정관료 출신으로 누구보다 풍부한 행정경험을 장점으로 하고 있다.

지사 재직 시절 모나지 않은 온화한 성품으로 닦아놓은 인연도 무시할 수 없는 배경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위원장의 입당은 한나라당지사 후보 선출이 복잡한 구도로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주지사는 자민련 후보 당선-탈당-한나라당 입당 등의 정치적 행보를 보이며 출마의지를 굳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물론 전반적인 구도는 대선 이후 예상되는 정계개편 등 정치구도에 따라 커다란 변화가 예상되고 있기는 하다.

주지사는 현역지사라는 점에서 일단 기득권을 쥐고 있으며 그간의 도정 수행 성과가 어떤 평가를 받을 지가 관건으로 보인다.

공천경합이 치열할 경우 경선등의 방법도 고려되고 있다. 국민회의와 자민련에서는 지난번 출마 경험이 있는 이용희씨와 박준병전의원이 본인의사와 관계없이 거론되고 있다.국민신당의 홍재형청주상당지구당위원장 역시 지사 출마 예상자로 강력히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