앗!車車…눈길운전 어떡해?
상태바
앗!車車…눈길운전 어떡해?
  • 충북인뉴스
  • 승인 2012.01.05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이번 겨울 들어서 가장 많은 눈이 내렸고, 눈길 교통사고도 속출했다. 미끄러운 빙판길도 문제였지만 운전자들이 미처 차량의 월동장비를 준비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겨울철 차량 운행에 필요한 월동장비에는 어떤 것이 있으며 올바른 운전법은 무엇인지 알아보았다.

겨울에는 언제든 기상상태의 변화에 따라 눈이 내리거나 기온이 급강할 수 있다는 점을 미리 염두 에 두고 체인, 스노우 타이어 장착은 물론 워셔액, 부동액 체크 등 월동준비를 마쳐놓아야 한다. 또한 자동변속 차량의 경우 브레이크 사용이 잦아짐으로 브레이크 패드도 점검해야 한다.

스노우타이어를 장착할 경우 제동거리는 절반으로 줄어든다. 하지만 잘못된 사용은 오히려 화를 불러올 수 있다. 운전자들이 비용을 줄이기 위해 종종 타이어를 앞바퀴 또는 뒷바퀴 두 개만 교체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앞바퀴만 교체할 경우 뒷 타이어는 접지력이 낮아 원심력에 의해 주행경로를 이탈할 수 있다. 또한 뒷바퀴만 교체했을 경우에도 급격한 코너링 시, 차량 제어가 불가능해진다. 따라서 비용이 들더라도 4개를 모두 교체하는 것이 좋다.

장비도 장비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안전운전이다. 눈길이나 빙판길에서는 시속 40km에서 제동거리가 평소보다 2~3배 길어진다. 안전거리 확보는 필수고, 급출발, 급정지, 급가속, 급회전은 대형사고와 연결될 수 있다.

엔진브레이크를 사용하면 미끄러짐을 일부 방지할 수 있고, 커브를 돌기 전에는 속도를 줄이고 커브길에 진입해서는 가속 페달을 조금씩 밟는 것이 안전하다. 월동장비를 미처 준비하지 못했다면 1단이 아닌 2단으로 출발하고 앞차의 타이어 자국을 따라 운전하는 것도 눈길 미끄럼을 방지할 수 있는 방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