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동 유통지구 특혜의혹 시 오판 탓”
상태바
“비하동 유통지구 특혜의혹 시 오판 탓”
  • 충북인뉴스
  • 승인 2011.12.28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인 한나라당 청주시의원

청주시가 지난 26일 비하동 유통업무지구 특혜의혹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한 것과 관련해 의혹을 제기했던 청주시의회 박상인 의원이 발끈하고 나섰다.

박상인 의원은 27일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청주시는 법 해석상 오해가 발생해 특혜논란이 생긴 것으로, 비하동 유통업무지구는 특혜가 없다는 자료를 배포해 놓고 관련 국장과 과장은 ‘우리는 보도자료를 낸 적이 없다’고 했다”며 “이는 절차와 과정이 생략된 채 본 의원을 무시하고 경시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청주시는 법 해석상 오해가 생겨 발생한 문제라고 했지만, 이는 법 해석상 오해가 아니라 청주시의 안일한 행정과 잘못된 판단에 의해 발생된 문제”라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