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고용률, 전국 군단위 중 2위
상태바
진천군 고용률, 전국 군단위 중 2위
  • 염귀홍 기자
  • 승인 2011.09.22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도시 지정→대기업 유치→일자리 증가’ 분석

진천군이 지역경쟁력공동평가(RCI)에서 전국 군단위에서 2위를 차지했다. 동아일보 미래전략연구소 지역경쟁력센터는 전국 163개 기초생활권을 대상으로 지역경제력, 생활서비스, 주민활력, 삶의 여유 공간(공간자원) 등 4개 부문, 20개 세부지표를 평가했다.

진천군의 경쟁력이 상위그룹에 선정된 평가 결과는 고용률이 사업체 종사자의 69.3%로 조사대상 163개 시군 중 가장 높았으며, 전국 평균의 2배를 상회했다.

지역경제력지수는 주민 소득수준, 지방자치단체 재정, 고용기회, 사업체 수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각 시군의 ‘현재 경쟁력’을 보여주는 지표로 진천군 기업체는 1,000여개 업체가 승인되었으며 2만 6천 명의 근로자가 종사하고 있다. 이중 산업단지 2개, 농공단지 8개 등이 가동되고 있다.

진천군의 고용률 약진은 혁신도시 지정 후 신척산업단지, 산수산업단지, 현대모비스, SKC, CJ 등 대기업을 잇달아 유치해 일자리를 크게 늘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경쟁력 순위가 급상승한 진천군은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거나 지역 내부 자원을 산업화하는 역량이 뛰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군 관계자는 “오송과 오창을 연계한 맞춤형 산업단지(자동차, 의약, 바이오 등)를 조성하여 차별화된 기업유치로 고용률을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패러다임을 구축함으로써 진천시 건설을 향한 지속적 발전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