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출위기 부실대학 충원률이 운명 갈라
상태바
퇴출위기 부실대학 충원률이 운명 갈라
  • 충북인뉴스
  • 승인 2011.09.07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43곳 중 도내 극동·서원·영동·주성대 포함 충격

정부가 대학을 구조조정하기 위해 ‘재정카드’라는 칼을 빼어든 가운데 도내에서는 극동대, 서원대, 영동대(이상 4년제)와 주성대(전문대) 등 모두 4곳이 평가순위 하위 15%에 해당되는 정부재정지원 제한 대학에 포함됐다. 정부가 부실대학을 퇴출하는 공정은 평가순위 하위 대학, 대출제한 대학, 경영부실대학 순으로, 연말까지 현지실사와 경영컨설팅 등을 거쳐 최종 퇴출의 수순을 밟게 된다.

전국적으로는 4년제 200개교, 전문대 146개교 등 모두 346개 대학 가운데 수도권 8개 대학, 지방 20개 대학, 전문대 15개 대학 등 43곳이 재정지원 제한 대학에 포함됐으며, 이 가운데 재정지원 제한과 더불어 대출제한까지 받는 대학은 17곳에 달했다. 도내 대학들은 그나마 대출제한 대학에는 들지 않았다.

해당 대학들은 지난해 정부로부터 지원받았던 1300억원을 신청조차 할 수 없는데다, 향후 등록금 완화 지원 대상에서도 제외되는 등 정부의 ‘돈줄 죄기’로 심각한 경영난을 겪을 수밖에 없다. 부실대학으로 낙인찍힌 대학들은 입시에서도 기피의 대상이 될 게 뻔해서 사실상 퇴출로 가는 고사(枯死)작전에 말려든 셈이다.

그렇다면 이 같은 살생부에서 운명을 가른 잣대는 무엇일까? 홍승용 대학구조개혁위원장은 “당초 논의한 대로 9개 지표를 충실히 반영해 1차적으로 순위를 매긴 뒤 지역별 분배, 상한제 도입 등 다양한 조정절차를 거쳤다”고 밝히고 있다. 특정 시도에 부실대학이 편중될 경우 해당지역 학생들이 학교 선택권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밖에 없어 부득이한 조정을 거쳤다는 얘기다. 이 때문에 전북의 5개교(4년제 2개교, 전문대 3개교), 강원의 전문대 3개교 등이 구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평가지표 중에서는 취업률과 재학생 충원률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4년제의 경우 재학생 충원률 30%, 취업률은 20%가 배점됐으며, 전문대는 재학생 충원률 40%, 취업률은 20%가 반영됐다.


충원률 충북대 111-영동대 70%

충북지역의 대학들은 취업률보다 재학생 충원률에서 운명이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 대학정보공시센터 ‘대학알리미(www.academyinfo.go.kr)’에 따르면 2011년도 취업률에서 도내 4년제 재정지원 제한 대학들은 극동대 49.1%, 서원대 48.1%, 영동대 62.4% 등으로, 충북대 49.3%, 청주대 46.6%와 차이를 보이지 않거나 오히려 높았다. 재정지원 제한 전문대인 주성대도 64.7%로, 충청대 64.4% 보다 다소 높았으며, 강동대(구 극동정보대) 55.7%와는 큰 차이를 보였다.

이에 반해 재학생 충원률에서는 극동대 95.7%, 서원대 94%, 영동대 70% 등으로, 충북대 111.4%, 청주대 110.2% 등과 격차를 보였다. 전문대인 주성대 역시 84.1%에 머물러 충청대 109.6%과는 무려 25.5%나 차이가 났다.

해당대학들은 충격에 빠졌다. 지금껏 정부에서 내놓은 대책 가운데 가장 강력한 퇴출 프로그램에 걸려들었기 때문이다. 정부지원은 그렇다 치더라도 이미지 추락은 불가피하다. 학자금 대출제한까지 겹칠 경우 지원이 끊기고 학생들이 지원과 등록을 기피하는 ‘내우외환’의 이중고를 겪을 게 뻔하다. 따라서 일부 대학들은 이 문제가 공론화 될 것을 꺼려 제대로 된 해명조차 내놓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서원대의 경우 등록금 인상률을 3% 이내로 묶으라는 정부방침을 거역했다가 미운털이 박힌 게 아닌가하며 때늦은 후회에 빠졌다는 뒷얘기가 들려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