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의원들 의정활동좀 들여다 봅시다’
상태바
‘도내 의원들 의정활동좀 들여다 봅시다’
  • 홍강희 기자
  • 승인 2004.03.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4 총선시민연대’ 출석률·특이경력·의정활동 등 자료 공개
개혁법안에 관한 입장·병역관계도 나와 있어

‘2004 총선시민연대’는 최근 16대 국회의원 전원에 대해 의정활동·특이경력·재산 병역 당적이동·인적사항 등을 홈페이지에 게재해 네티즌들로부터 화제가 되고 있다. ‘충청리뷰’는 유권자들의 선택을 돕는다는 차원에서 충북지역 의원 7명 중 불출마를 선언한 이원성 의원(충주)과 신경식 의원(청원)을 뺀 나머지 홍재형·윤경식·심규철·정우택·송광호 의원 등 5명에 관한 기록을 간추려 싣는다.

고문직 많이 맡은 홍재형 의원
먼저 홍재형(열린우리당·청주 상당) 의원은 16대 국회에서 본회의 출석률 87.79%를 기록했고 3건의 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무단결석 8회. 특이경력으로는 국민생활체육충북도축구연합회 고문, 청고총동문회장, 충북대발전후원회장, 충북피부미용사협회 고문, 한국관세사회 고문, 한국자생난협회 고문, 한국컨텐츠학회 고문겸직 등 ‘다양한’ 분야의 고문직이 눈에 띈다. 병역관계를 보면 본인은 해군 중위로 제대했고 장남인 종범씨는 육군 일병 의가사(독자)로 6개월 만에 제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과기록은 없다.
그리고 개혁법안에 대한 찬반 의견을 정리한 결과 반부패 5대 개혁입법에 대해서는 모두 무응답으로 일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라크전쟁 1차 파병과 추가파견 동의안 표결에서는 둘 다 찬성표를 던졌다. 또 특검제 도입에 대해서는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고, 정치개혁 10대 과제 중 100만원 수입내역 공개 의무화는 ‘적극 찬성’ 1인2표 정당명부제 ‘적극 찬성’ 비례대표 50%·지역구 30% 여성할당제 도입에는 ‘동의’했다.
예비후보자 사전선거운동·정치자금 제한적 모금 허용·경선자금 신고공개 의무화에 대해서는 ‘적극 찬성’ 지역구 인구편차 3:1 이하 조정·비례대표 의석수 대폭 확대에는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의원은 38년 청주에서 출생했으며 가족으로 부인 전윤자씨가 있다.

전과기록은 모두 없어
윤경식(한나라당·청주 흥덕) 의원은 법무법인 청풍 대표변호사를 겸직하고 있는 것 외에 특별히 맡고 있는 직책이 없다고 신고했다. 16대 국회 본회의 출석률은 84.51%로 무단결석을 4번 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표발의한 법률안은 8건. 전과기록 자료는 없으며 육군 중위로 제대했다. 윤의원 역시 반부패 5대 개혁 입법에 대해서는 모두 답변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라크전쟁 1차 파병과 추가파병 동의안에는 ‘찬성’했다.
부패방지법 중 특검제 도입과 관련해서는 찬성표를 던졌고, 정치개혁 10대 과제에 대해서는 모두 ‘적극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과제 내용은 100만원 수입내역 공개 의무화, 1인2표 정당명부제 도입, 비례대표 50%·지역구 30% 여성할당제 도입, 정치자금사범 공직취임제한·부실회계보고 국고보조금 삭감 등이다.
그리고 송광호(한나라당·제천 단양) 의원은 무단결석 6회·출장 14회로 본회의 출석률이 다소 낮은 77.46%로 알려졌다. 대표발의 법률안도 다른 의원에 비해 적은 2건으로 집계됐다. 특이경력은 주식회사 원남종합물류이사를 겸직하고 있다고 신고한 부분이다. 가족으로는 부인 권태선씨와 1남3녀. 병역관계를 보면 송의원이 육군 중령으로 예편했고 장남인 종혁씨는 1년 6개월만에 육군상병 소집해제로 제대했다. 전과기록 없다.
16대 구체적인 의정활동 기록을 들여다보면 반부패 5대개혁 입법에 대해서는 모두 동의했다. 내용은 검찰중립화 실현위한 검찰청법 개정, 상설특검 고위공직자 비리조사처 특별법 제정, 빈껍데기 공직자윤리법 전면 개정 등이다. 이라크전쟁 1차 파병 표결 때는 불참했고 추가파견 동의안 표결시에는 ‘찬성’표를 던졌다. 그러나 특검제 도입에 대해서는 ‘반대’했고, 정치개혁 10대 과제 중 100만원 수입내역 공개 의무화와 1인2표 정당명부제 도입에는 ‘동의’ 표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비례대표 50%·지역구 30% 여성할당제 도입은 ‘신중’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심규철 의원 출석률 90% 넘어
그런가하면 심규철(한나라당·보은 옥천 영동) 의원은 무단결석 5회, 본회의 출석률 91.55%로 비교적 성적이 좋았다.  대표발의한 법률안도 17건으로 다른 의원들에 비해 많았다. 법무법인 부평종합법률사무소 변호사로 독립기념관 이사직을 가지고 있는 게 눈에 띈다. 병역 관련해서는 육군병장으로 만기 제대했고 전과기록은 없다.
의정활동 중 반부패 5대개혁 입법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고 이라크전쟁 1차 파병 표결시에는 ‘찬성’ 추가파견 동의안 표결시에는 불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부패방지법 중 특검제 도입에는 ‘찬성’했고, 정치개혁 10대 과제 중 100만원 수입내역 공개 의무화와 비례대표 50%·지역구 30% 여성할당제 도입에는 ‘신중’ 의견을 피력했다. 하지만 1인2표 정당명부제 도입과 정치자금 사범 공직취임 제한에는 ‘적극 찬성’ 한다고 답변했다.
이어 유일하게 2선인 정우택(자민련·진천 괴산 음성) 의원은 출석률 68.08%로 도내 의원 중 가장 낮았다. 무단 결석 5회. 대표발의한 법률안도 2건으로 다른 의원에 비해 적었다. 정의원은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과 예일신학대 이사 겸직을 특이경력 란에 적었다. 가족으로는 부인 이옥배씨와 2남이 있다. 정의원 역시 반부패 5대개혁 입법에 대해서는 모두 무응답으로 일관했고 이라크전쟁 1차 파병 표결시에는 ‘찬성’ 추가파병 동의안 표결시에는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특검제 도입에 대해서는 ‘반대’ 의견을 밝혔고 나머지 법안에 관한 표결 결과 기록은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