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시사프로 무더기 제재 반발
상태바
방통위 시사프로 무더기 제재 반발
  • 충청타임즈
  • 승인 2011.07.14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기자회견 "정권 청부심의 검열기구 전락" 비판

방송통신심의위 민주노총, 한국노총 소속 노조와 전국언론노조, 한국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가 지난 7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진후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시사 보도 프로그램에 무더기 제재 조치를 내려 반발을 사고 있다.

방통심의위는 지난 7일 열린 전체회의에서 MBC 라디오 '손에 잡히는 경제 홍기빈입니다'와 KBS 라디오 '박경철의 경제포커스'에 '권고', MBC 라디오 '박혜진이 만난 사람'에 '주의' 조치를 내렸다.

'손에 잡히는 경제 홍기빈입니다'와 '박경철의 경제포커스' 징계는 유성기업 파업 사태를 다루면서 공정성과 객관성을 잃었다는 이유다. '박혜진이 만난 사람'은 일제고사를 반대했다가 복직한 교사들을 출연시켜 일방적인 의견을 전달했다는 이유로 제재했다.

방통심의위는 대통령에 대한 욕설을 연상케 하는 트위터 계정을 방송에 노출시켰다며 SBS '8시뉴스'와 MBC '100분 토론'에도 권고 조치를 내렸다.

방통심의위 노조(민주노총, 한국노총), 전국언론노조, 한국기자협회, 한국PD협회는 이날 서울 목동 방송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성기업 사태를 다룬 보도 프로그램에 대한 심의에 항의했다.

이들은 "현행 방송법에는 '방송은 상대적으로 소수이거나 이익추구의 실현에 불리한 집단이나 계층의 이익을 충실하게 반영하도록 노력하여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다"며 "만약 방심위가 '공정성'의 의미를 '기계적 중립성'으로 해석해 사회적 약자의 이익을 반영해야 하는 방송의 역할을 문제 삼는다면 그 심의자체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현행 여야 6대3의 인적 구성과 제도하에서 자행되는 정권의 청부 심의는 '검열'의 다른 이름이 됐다"며 "방심위를 방송의 공공성을 위한 PD들의 제작 자율성과 사회적 비판 기능을 옥죄는 검열기구로 전락시킨 박만 위원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