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국도공사 황금박쥐 서식지 훼손 위기
상태바
충주 국도공사 황금박쥐 서식지 훼손 위기
  • 충청타임즈
  • 승인 2010.10.05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지역 유일의 황금박쥐 서식지 보존을 위한 행정당국의 관리감독이 소홀해 막대한 예산낭비로 이어질 우려를 낳고 있다.

충북환경운동연대는 4일 충주시 가금면에 있는 황금박쥐 서식지 보존을 위한 이행감시단 합의사항을 이행하지 않는 충주시에 대해 오는 15일 이전부터 쇠꼬지 일대 공사 중단을 요구했다.

충북환경운동연대(대표 박일선)에 따르면 충주지역 황금박쥐 서식지는 충주시 용두-금가 국도대체우회도로 공사로 인해 쇠꼬지의 서측이 차단되고 황금박쥐가 서식하는 동굴 위로 도로가 통과돼 진동과 지하수 부존량 저하 등의 영향을 미치고 있다.

또 충주시 가금-칠금도로공사로 인해 쇠꼬지 일대에 박쥐서식에 안전하고 유리한 공간 조성을 위해 무려 10억원을 투자해 보전공사를 했지만 슬라이딩 방지를 위해 설치한 목책은 벌써 썩고 단단한 철광석에 개미온공법(철망돌쌓기의 일종)을 적용해 박쥐 서식공간 축소와 직강화로 위험이 증가했으며 나무통박쥐집은 새나 뱀이 들어갈 것이라는 일본박쥐전문가들의 비판을 사고 있다는 것.

상황이 이런데도 충주시는 9월 개최키로 한 황금박쥐서식지이행감시단회의를 열지 않았으며 '가금-칠금국가지원지방도로'의 '물항장'도 이행감시단의 회의에 붙이지도 않은 채 건설해 최적의 수달 대체서식지를 훼손하고 있다고 환경연대는 주장했다.

환경연대는 이와 관련, 충주시와 대전국토청은 즉각 이행감시단회의를 개최하고 원주환경청과 문화재청은 황금박쥐와 서식지 보전을 위해 해당 청에 공사중단 공문을 발송하고 시공사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했다.

또 원주환경청의 요구로 만든 이행감시단의 회의결과를 무시하는 충주시에 대해 엄중 조치를 취해야 하며 대체서식지 조성을 조건으로 도로공사를 반대하지 않은 문화재청도 대체서식지 조성도 없고 기존 서식지인 쇠꼬지가 파괴되는 행위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충주시와 대전국토청은 보전공사비용 10억을 환수하든지 이에 상응한 조치를 취하고 황금박쥐의 쇠꼬지 접근을 막는 공사 중단과 쇠꼬지 보전상태와 관련 공사에 대해 이달 중으로 합동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